전체뉴스 1479841-1479850 / 1,516,1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지나면 '반도체 호황' 기대

    ... 이견이 없는 상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세계 메모리시장 규모가 2000년 5백48억달러에서 작년엔 2백68억달러로 떨어졌고 올해는 3백75억달러로 성장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진정한 의미의 성장과 호황은 바로 내년과 내후년"이라고 말했다. 내년에는 기업용PC 교체주기가 임박하고 세계 IT산업의 3세대 진입 및 디지털TV 수요확대 등으로 반도체 사상 초유의 호황을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성택 기자 idnt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테러리스트, 93년에 뉴욕 유대인 지역 폭파 계획

    ... CBS 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 유세프는 `유대인 지역의 조그만 것보다 더 큰 폭발을 일으켜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세계무역센터를 폭파시켜야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미 당국이 9.11 테러 이후 수배령을 내린 테러리스트와 미 TV 방송이 직접 인터뷰를 가진 것은 처음이다. 인터뷰는 지난달 23일 이라크에서 실시됐으며 인터뷰 내용은 2일 CBS 방송의 시사프로그램 " 60분"을 통해 방영된다. 야신은 " 유세프는 세계무역센터에서 일하는 사람중 다수가 유대인이기때문에그곳이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케이블.위성 하이라이트] (3일) '클럽 오뜨' 등

    □클럽 오뜨(SDN TV 오후 11시30분)='줌 인 노블리안' 코너에선 TMP월드 와이드 코리아의 김승환 대표이사를 만나 그의 성공비결을 들어본다. '트렌드 리포터'에선 전문가와 함께 신발의 유행경향,다양한 스타일에 어울리는 신발 코디법에 대해서 알아본다. 또 디자이너 김삼숙씨의 아름다운 집도 찾아가 본다. □베스트10 맛있는 여행(푸드채널 오후 9시)=월드컵을 개최하는 10개 도시를 중심으로 각 도시의 고유음식을 소개하고 그 곳의 갖가지 ...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IT업체 직원들, "오는 10일은 축구보는날"

    한국과 미국간 경기가 열리는 오는 10일 오후에는 근무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정보기술(IT) 관련 업체가 `축구 열기'에 휩싸일전망이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업무용 빔프로젝터(영상투사장치)나 대형 TV를 갖고 있는 업체는 회의실이나 강당에서, 그렇지 못한 업체는 가까운 음식점에서 상당수의직원들이 축구경기를 시청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형TV뿐 아니라 음향시설이 잘 갖춰진 ㈜나모인터랙티브의 사내 휴게실은 오는10일에 `축구 응원장'으로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SBS, 4일 인천시장 후보 합동토론회 방송

    선거법에 따라 공영방송인 KBS와 MBC가 지방선거법정토론회를 개최하는 것과 함께 SBS TV도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 후보 합동 토론회를 마련한다. 첫 순서로 4일 오전 11시 엄광석 SBS 해설위원실장의 사회로 인천시장에 출마하는 안상수 한나라당 후보와 박상은 민주당 후보가 토론을 벌인다. 경기지사 후보 토론회는 11일 오전 11시로 확정했으며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는10일로 예정하고 있으나 아직 유동적이다. SBS는 원내 교섭단체를 가진 정당의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반도체.PC 두자리수 성장 .. 산자부 '10대산업 전망'

    ... 진입할 전망이다. 또 지난해 생산활동이 위축됐던 자동차 일반기계 섬유 등도 올해엔 점차 호전될 것으로 예상됐다. 산업자원부는 2일 '우리나라 10대 산업의 동향과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자동차 가전(컬러TV) 철강 석유화학 등 국내 주력산업의 세계 시장이 대부분 공급과잉 상태에 빠져 있는 만큼 지속적인 구조조정과 고부가가치화가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 IT 두자릿수 성장 =반도체는 지난해 세계경기 침체와 가격 폭락으로 생산과 수출이 각각 ...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시민생활패턴 바꾼 '월드컵 시계'

    ... 월드컵은 내 일생에 단한 번"이라며 부인을 달래야만 했다. ◇ '집으로' 열풍 = 월드컵을 보느라 여느때보다 일찍 집으로 향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평소 축구를 잘 몰랐던 주부들까지도, 좋아하는 드라마 방영시간까지 조정되고TV가 온통 축구중계뿐이지만 남편의 조기귀가로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이 늘었다며반색이다. 이동통신회사 직원 김모(34)씨는 "지난 개막전때 가족들과 함께 시청하기 위해일찌감치 회사문을 나서 집으로 향했다"며 "축구를 좋아하는 초등학생 아들과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월드컵이 시민생활 바꾼다..한국戰 보려고 모든 약속 취소

    ... 상당수 주부들은 월드컵 덕택에 남편이 일찍 귀가,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이 늘었다며 기뻐하고 있다. 반면 유흥업소들은 한국의 월드컵 성적이 부진하지 않는 한 당분간 장사하기는 힘들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올해 월드컵에서도 '올빼미족'이 어김없이 등장했다. 과거 유럽이나 미주지역에서 월드컵이 개최됐을 때마다 한밤중이나 새벽에 TV를 시청했던 열성축구팬들이 재방송을 연이어 보고 있기 때문이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월드컵] 베켄바워 "독일 4강진출 자신"

    ...월드컵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독일 축구영웅 프란츠 베켄바워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사우디를 8-0으로 대파한 독일이 상승세를 이어가 4강까지 진출할 것이라고 2일 장담했다. 베켄바워는 독일 ARD 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목표는 4강 진출이지만 사우디전을 보고 나서 그 이상도 가능하다는 믿음을 갖게 됐다"며 "조 1위로 결승 토너먼트에 진출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카메룬, 아일랜드와의 남은 조별리그 2경기는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월드컵 방문 외국인 "분실물 찾아준 경찰 감사"

    ... 광주공항 승강장에서 공항버스 안에 있던 가이나마키 씨의 분실물을 찾아 돌려준 것. 이에 앞서 오전 11시께에는 광주공항 103호실에 근무하는 박경진 경장이 순찰도중 '소니 방송용 테이프 1박스'를 발견, 이를 애타게 찾던 브라질 TV글로브 기자인에드슨 수가 씨에게 돌려 줬다. 이들 외국인은 경찰에게 "잃었던 소중한 물품을 되찾게 해준 한국 경찰의 친절에 감동받았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kjsun@yna.co.kr

    연합뉴스 | 2002.06.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