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치솟는 유가에 석유화학·운송 '울상'…정유업계는 속내 '복잡'

    ... 상승세에 정유업계 표정 '복잡미묘' 20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18일(현지시간) 전날보다 60센트(0.8%) 오른 배럴당 71.64달러에 마감했다.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기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회복 기대에 힘입어 지난해 11월 배럴당 36달러 저점 이후 지속해서 상승 중이다. 특히 올해 2분기에만 20%에 가까운 상승률을 보였다. 조만간 해결되기 어려운 수급 불균형으로 연내 ...

    한국경제 | 2021.06.20 06:17 | YONHAP

  • thumbnail
    '고공행진' 국제유가 2년 만에 최고점…올해 100달러대 가나

    ... 에너지경제연구원 이달석 박사는 "코로나 백신 보급 확대와 주요국의 경기 회복으로 5개 분기 연속 감소했던 원유 수요 전망이 2분기 들어 반등했다"며 "OPEC+(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의 감산이 계속되고 달러화가 약세를 이어간 점도 유가를 끌어올린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유가 상승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본다. 원유 수요가 견고하게 늘지만, 재고와 공급이 이를 따라잡지 못한다는 판단에서다. ...

    한국경제 | 2021.06.20 06:17 | YONHAP

  • thumbnail
    정상화로 가는 길…경제보다 앞서간 주가가 부담스럽다

    ... 낮아 보인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인플레이션을 일시적으로 보는 이유는 수요가 아닌 공급을 주된 요인으로 보기 때문이고 이에 대해서는 필자도 동의한다. 유가 역시 이란과 미국의 합의 여부,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의 감산 연장 가능성 등을 중심으로 등락을 보여주고 있을 뿐 수요 확대 기대감이 유가 상승을 이끄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지난해 상반기 지나치게 낮았던 유가가 기저 효과를 가져왔을 뿐이다. 지난 4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

    한국경제 | 2021.06.15 06:28 | 한경비즈니스 외고

사전

시코노믹스 [Xiconomics] 경제용어사전

... 철강, 조선 해운, 건설, 시멘트 분야에서 공급과잉이라는 몸살을 앓았다. 공급 규모가 커지면서 세계 시장 점유율은 높아졌지만 지나친 공급량 확대에 따른 효율성 악화로 이들 업종의 존폐가 기로에 섰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구체적인 감산 목표를 정하고 이를 꾸준히 실행 중이다. 이외에도 시주석은 2017년 10월 중국 공산당 제19차 당대회에서 “환율 자유화를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 밝혔으며 국내외 모든 기업을 동등하게 대우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와 함께 푸른 하늘을 ...

신형대국관계 [a new type of major power relationship] 경제용어사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 6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제시한 중국의 외교전략. 기존 패권국가인 미국과 신흥 패권국가인 중국이 상대방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면서 평화 공존을 추구하자는 의미가 담겨 있다. 그동안 미국은 중국의 신형 대국관계 구축 요구에 모호한 태도로 일관해 왔다.

석유시장 조기경보시스템 [early warning system] 경제용어사전

... 국제금융요인 등의 18개 변수를 고려하여 위기상황의 판단기준이 되는 조기경보 지수를 산출한다. 위험 판단기준은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의 4단계로 구분된다. 석유공사 석유정보처에서 시스템 가동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 시스템 입력, 가동을 통해 정기(월별)적으로 조기경보지수를 산출한다. 이 시스템은 자연재해, 전쟁, 테러, OPEC감산정책 등 계량하기 어려운 비경제적 요인 등 반영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는 전문가회의를 통해 보완하고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