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채이배, '反조원태 세력과 협력' 보도 언론사 상대 패소

    ... 패소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5부(이관용 부장판사)는 채 전 의원이 뉴데일리를 상대로 낸 정정보도 등 청구를 모두 기각했다. 인터넷 언론사인 뉴데일리는 작년 3월 13일 '조원태 끌어내리기…연출 강성부, 주연 조현아, 조연 채이배·류영재'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이 기사는 업계를 인용해 당시 현직이었던 채 전 의원이 일명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한국경제 | 2021.05.15 12:42 | YONHAP

  • thumbnail
    강성부 KCGI 대표 "한진그룹 지배구조 개선 계속 노력"

    "3자연합 계약기간 종료…사이 나빠 헤어진 것 아니다" KCGI "주주로서 견제·감시 지속할 것"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강성부 대표는 2일 "한진그룹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서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등과 맺은 3자 연합의 공식 해체 이후 향후 계획에 대한 연합뉴스 질의에 이처럼 답했다. 강 대표는 3자 연합 해체 배경에 대해 "협약 ...

    한국경제 | 2021.04.02 10:24 | YONHAP

  • thumbnail
    강성부 KCGI 대표 “한진칼 자금 회수 계획 없다”

    [위클리 이슈 : 인물]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강성부 KCGI 대표가 당분간 한진칼 투자금을 회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진칼 임시주주총회 소집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3월 정기 주총과 관련한 계획이 있음을 시사했다. 강 대표는 12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진칼 엑시트(투자금 회수)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과정을 지켜보며 시너지 효과가 나는지를 먼저 살펴보겠다”고 ...

    한국경제 | 2020.12.29 08:59 | 차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