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속초시 지난해 이후 8건 상급기관 감사받아

    ... 11월 24∼26일과 같은 달 25∼27일에 시행한 직원 제주도 견학과 관련된 것으로, 같은 해 11월 23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의 모든 지자체 소속 공무원에 대해 내린 '정부 방역지침'을 어겼다는 논란이 일었다. 한편 속초시가 추진 중인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과 관련해 지난달 3일 강정호 속초시의원이 감사원에 청구한 공익감사는 현재 감사원이 관련 자료를 수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9 09:00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최지만과 승부 재밌었다…7회 등판은 자원"

    ... 내준 첫 장타였다. 류현진은 "한국 선수들끼리 메이저리그에서 맞대결하는 건 좋은 일이다"라며 "최지만도 좋은 타자가 됐고, 오늘 재밌는 경기를 했다"고 총평했다. 과거 추신수(2타수 무안타 1볼넷), 강정호(3타수 1안타), 황재균(2타수 무안타)과도 한국인 투타 대결을 했던 류현진은 "최지만을 상대할 때 다른 느낌은 없었다. 준비한 대로 승부했다"며 "(4회초) 실점을 막는 수비가 나온 것 빼고는 특별히 ...

    한국경제 | 2021.05.24 06:55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선배·친구에게 맞지 않은 '장타' 후배 최지만에 허용

    24일 첫 동산고 선후배 맞대결에서 3타수 1안타 1K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선배 추신수(39·SSG 랜더스), 동갑내기 친구 강정호와 황재균(kt wiz)에게 맞지 않은 장타를 '동산고 후배'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에게 허용했다. 하지만, 류현진도 승부처에서 최지만을 삼진 처리하며 '형님'의 자존심을 세웠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

    한국경제 | 2021.05.24 06:4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