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함바 브로커' 유상봉, 정관계 인사 무더기 고소

    ... 2011년 유씨의 입에서 촉발된 '함바 비리' 사건이 되풀이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유씨는 당시 함바식당 운영권을 따내기 위해 경찰 고위 간부와 공기업 경영진, 건설사 임원 등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 강희락 전 경찰청장, 장수만 전 방위사업청장이 이 사건에 연루돼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하지만 피고소인은 이미 대부분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유씨가 그동안 고소·고발을 남발해왔다는 점에서 수사 착수로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1.05.12 11:21 | YONHAP

  • thumbnail
    "분리수거도 못해!" 경찰청 호통 할머니 34년 만에 은퇴

    ... 집에서 싸 온 도시락을 먹을 수 있었다. 계속해서 청소하고 오후 3시 30분 퇴근해 쑤시는 허리와 팔다리를 두드리며 다시 집안일을 시작하는 생활을 30년 넘게 이어왔다. 한때는 경찰청장 집무실이 있는 9층에서 일했다. 이팔호, 강희락, 이철성 전 청장은 할머니에게 먼저 다가와 인사를 건네던 따뜻한 사람들로 기억에 남아있다. 몇 년 전부터는 경찰청 생활안전국, 대변인실, 기자실이 있는 2층을 청소했다. 경찰과 기자들에게 할머니는 친할머니처럼 잔소리를 하기도 한다. ...

    한국경제 | 2020.06.10 06:10 | YONHAP

  • thumbnail
    '함바 비리' 의혹 경찰 고위 간부 2명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

    ... 2010년까지 유 서장에게 1억2천만원을 건넸다며 지난해 11월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유씨는 지난 4월에는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상대로도 같은 내용으로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원 청장은 유씨를 무고죄로 고소했다. 유씨는 강희락 전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간부, 공기업 경영진, 건설사 임원 등에게 함바 관련 사업 수주나 민원 해결을 청탁하면서 뒷돈을 건넨 혐의로 2010년 11월 구속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이 진행되던 2011년 ...

    한국경제 | 2019.07.04 09: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