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故 김기덕 감독 측, 여성단체 '미투' 지원활동 민사소송 취하

    ... 취하했다. 앞서 김 감독 측은 이 단체의 '미투(#MeToo)' 지원활동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재판은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4부가 심리했다. 여성민우회는 김 감독의 영화가 해외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자 김 감독의 성폭력 사건 재판이 아직 진행 중이라며 해당 영화제 선정 취소를 요구했다. 김 감독은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12월11일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민사소송법에 따라 유가족 등 상속인이 ...

    한국경제 | 2021.04.29 18:09 | 이보배

  • "영화는 계속된다"…전주국제영화제 29일 개막

    ... ‘웨이브’를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올해엔 전 세계 48개국에서 온 186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해외 작품 109편, 국내 작품 77편이다. 이 중 온라인 상영은 141편으로 해외 79편, 국내 62편이다. 개막작은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세르비아)의 ‘아버지의 길’이다. 가난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 아버지의 임금이 2년간 체불되며 생기는 일을 그린 영화다. 폐막작은 오렐 감독(프랑스)의 애니메이션 ‘조셉’이다. ...

    한국경제 | 2021.04.27 17:09 | 김희경

  • thumbnail
    12돌 맞은 '오페라 페스티벌' 올해 주제는 '여성의 삶'

    ...9;로 5월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 간 상연된다. '브람스'는 14살 연상의 클라라 슈만을 평생 마음에 품고 독신으로 생을 마감한 독일의 작곡가 브람스의 삶을 그린 오페라다. 한승원이 연출, 전예은이 작곡했다. 개막작은 올해 창단 30주년을 맞는 글로리아오페라단의 '아이다'다. '아이다'는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이집트의 장군 라다메스와 에티오피아 공주 아이다와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개막일인 7일부터 상연된다. ...

    연예 | 2021.04.20 17:52 | 장지민

전체 뉴스

  • thumbnail
    무주산골영화제서 29개국 95편 상영…개막작 '달이 지는 밤'

    '초여름 밤의 낭만'을 선사할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상영작이 공개됐다. 무주산골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오는 6월 3일 개막하는 제9회 영화제에서 29개국 95편의 작품을 상영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 영화제의 개막작은 김종관 감독과 장건재 작품이 협업한 영화 '달이 지는 밤'으로 선정됐다. 달이 지는 밤은 무주군민들이 참여한 영화로 '무주 장편영화 제작프로젝트'의 첫 번째 결과물이다. 특히 이 영화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이 영화제 개막식 당일 ...

    한국경제 | 2021.05.06 15:45 | YONHAP

  • thumbnail
    '아버지의 길' 감독 "사회가 외면한 현실, 영화가 보여줘야"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세르비아 출신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우리가 보지 못했던 사회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 오는 8일까지 열리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을 연출한 세르비아 출신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을 최근 화상으로 만났다. 고르보비치 감독은 "사회에 외면당한 한 남성이 존엄성을 회복해가는 영화"라며 "이 남자는 사회에 저항하는 상징이 되고 싶어하지 않지만, 계란으로 바위 ...

    한국경제 | 2021.05.01 09:51 | YONHAP

  • thumbnail
    빈곤과 어설픈 사회안전망…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길'

    ... 아버지의 세상을 향한 투쟁 플라스틱 물병을 든 초췌한 얼굴의 남자가 길을 걸어간다. 가난하다는 이유로 아들과 딸을 지역 복지센터에 뺏긴 아버지, 그는 자식들을 되찾기 위해 고단한 여정을 이어간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의 '아버지의 길'은 빈곤으로 벼랑 끝에 내몰린 한 가장이 불합리한 사회에 조용하지만 강인하게 저항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세르비아의 작은 마을에 사는 두 아이의 아버지 니콜라는 가난의 굴레에서 허덕이는 ...

    한국경제 | 2021.04.30 09: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