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고래입에서 구사일생" 미 어부 경험담에 전문가들 '갸우뚱'

    ... 어부는 "고래를 아는 사람이라면 믿기 어려운 이야기"라고 말했다. 혹등고래는 무게가 40t까지 나갈 정도로 성장하지만, 먹이를 삼킬 때는 입 부분에 난 수염 판이 거름망 역할을 한다. 한편 패커드는 20년 전에는 비행기 추락사고에서 생존한 인물로 확인됐다. 지역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패커드는 2001년 경비행기를 타고 가다 코스타리카에 추락해 승객 3명이 숨졌지만, 패커드를 비롯한 나머지 5명은 밀림에서 이틀을 보낸 뒤 구조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4 02:10 | YONHAP

  • thumbnail
    `고래입 생존` 남성, 20년전 비행기 추락사고서도 생존

    ... 미국 뉴욕포스트는 전날 고래 입에서 탈출한 매사추세츠주 주민 마이클 패커드(56)가 20년 전 비행기 사고 생존자와 동일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지역신문 케이프코드 타임스의 당시 보도에 따르면 패커드는 2001년 11월 29일 경비행기를 타고 가다 중미 코스타리카에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졌지만 패커드를 비롯한 승객 5명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패커드는 얼굴에 중상을 입고 팔다리 여러 곳이 부러졌고, 나머지 생존자들과 밀림에서 이틀을 ...

    한국경제TV | 2021.06.13 16:38

  • thumbnail
    고래입에서 살아난 美남성, 20년전 비행기 추락서도 생존(종합)

    경비행기 타고가다 코스타리카서 추락사고 당해 고래 탈출 뒤 인터뷰서 "죽는줄…잠수탱크로 숨은 쉬어져" 거대한 고래의 입에 들어갔다가 기적적으로 살아 나온 미국 어부가 20년 전 비행기 추락사고에서도 목숨을 건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는 전날 고래 입에서 탈출한 매사추세츠주 주민 마이클 패커드(56)가 20년 전 비행기 사고 생존자와 동일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지역신문 케이프코드 타임스의 ...

    한국경제 | 2021.06.13 16:0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