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임일택 키네마스터 대표, "매각 무산, 세계적 회사로의 발전 계기 삼을 것"

    시장 지배 위한 목표 제시…신규 투자 유치 등 포부 밝혀 경영권 매각이 무산된 임일택 키네마스터 대표가 17일 “매각 무산을 미래 발전을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며 “키네마스터를 세계적인 회사로 발전시킬 것을 주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이날 주주 담화문을 내고 “이번 매각이 무산된 것에 대해 많이 실망하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시장의 ...

    한국경제 | 2021.05.18 09:14 | 권유화

  • thumbnail
    [특징주] 대한항공, 깜짝실적에 4% 상승…한진칼 10% 급등

    ... 증권사 2곳의 실적 전망치인 988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한진칼은 10.18%(6천100원) 급등한 6만6천원에 종료했다. 지난 1월 15일(6천6천400원)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한진칼은 동생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3월과 5월에 걸쳐 21만여주 가량을 매도한 바 있다. 고 조양호 회장 지분 상속에 따른 상속세 납부를 위한 현금 확보 차원으로 분석됐다.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지분율은 지난달 ...

    한국경제 | 2021.05.17 16:02 | YONHAP

  • thumbnail
    "남양유업 홍원식 전 회장 일가 2명 등기이사 사임"

    ... 사태와 관련,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세종시는 남양유업 세종공장의 2개월 영업정지 처분도 사전 통보한 상태다. 세종공장은 남양유업 제품 생산의 40%가량을 맡고 있다. 문제가 커지자 홍 전 회장은 지난 4일 뒤늦게 기자회견을 열어 회장직 사퇴와 함께 자식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를 놓고 남양유업이 가족 중심의 폐쇄적 지배구조를 탈피해야 한다는 지적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11:29 | YONHAP

사전

증여세 과세특례 경제용어사전

... 과세표준 30억원까지 10%, 100억원까지 20%의 증여세율을 적용받는다. 증여세 과세특례 적용 실적은 2018년 기준 204건, 3119억원(이용금액)이다. 기업인은 상속공제보다 사전 증여를 선호한다. 후계 경영자가 안정된 경영권을 확보한 상황에서 경영 수업을 받는 게 낫다고 보기 때문이다. 중소기업은 대기업과 달리 체계적인 경영 시스템이 미비해 의사결정이 대표 1인에게 집중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경영자 사망 전 승계 준비가 중요하다. 그럼에도 증여세 과세특례의 ...

국진민퇴 [國進民退] 경제용어사전

... 맡고 있다. 중국 재계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유기업이 민간기업을 헐값에 사들이면서 민간경제가 위축되고 국유경제만 비대해지고 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2020년 상반기들어 상하이증시와 선전증시에 상장된 112개 기업의 최대주주가 변경됐다. 이 가운데 46개 민간기업의 최대주주가 국유기업으로 바뀌었다. 이는 지난 2년 동안 국유화된 민간기업 수(50개)에 육박하는 것이다. 2020년 6월에만 민간기업 16곳의 경영권이 국유 자본으로 넘어갔다.

3%룰 경제용어사전

... 최대주주와 마찬가지로 개별로 지분율 3%까지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최준선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는 “'개별 3%'라 해도 투기세력 등이 추천한 인사가 감사위원에 선임될 가능성이 여전하다”며 “감사위원 분리 선출 자체가 심각한 경영권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제계도 반발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주식 수에 따라 주주권을 배분한다는 주식회사 제도의 근간을 훼손하는 과잉 입법”이라며 “투기펀드 등에 이사 선임권을 사실상 넘겨줘 기업 경영에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