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계엄 위반' 이소선 여사 재심은 당연…진실 밝혀져야"

    ... 어머니 고(故) 이소선 여사의 1980년 '계엄포고 위반' 사건에 관해 명예회복을 할 수 있는 재심이 시작됐다. 이번 재심 청구 대상 판결은 수도경비사령부 계엄보통군법회의에서 1980년 12월 6일 징역형을 선고한 계엄포고 위반 사건이다. 이 여사는 당시 청계피복노조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계엄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고 2차례 옥내외 집회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여사는 1980년 5월 4일 오후 9시 30분께 서울 성북구 고려대 도서관 앞에서 학생들 ...

    한국경제 | 2021.04.22 12:01 | YONHAP

  • thumbnail
    검찰, '계엄 위반' 이소선 여사 등 5명 직권재심 청구

    ...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외에 충남대 재학 시절인 1980년 5월 1일 친구와 함께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를 해 포고령을 위반한 혐의를 받는 조모씨도 계엄고등군법회의(계엄보통군법회의의 항소심격)에서 선고유예 받은 전력에 대해 재심한다. 고등학생 시절인 1980년 6월 27일 '학생에게 드리는 글'을 사전 검열 없이 출판해 계엄법 위반 혐의로 계엄보통군법회의에서 징역 장기 8월 단기 6월을 선고받았던 이모씨도 재심 절차를 밟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2 12:00 | YONHAP

  • thumbnail
    "국민이 박 대통령 따르지 않아"…계엄법 위반 48년만에 무죄

    대구지법 형사항소2-1부(김태천 부장판사)는 계엄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A(76)씨에 대한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1972년 11월 경북에 있는 지인 집에서 "박 대통령이 불쌍하다. 전 국민이 대통령을 따르지 않는다" 등 말을 했다가 유언비어를 퍼뜨렸다며 계엄보통군법회의에 넘겨졌다. 계엄보통군법회의는 관련 계엄포고령을 적용해 그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이듬해 육군고등군법회의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

    한국경제 | 2021.01.12 17: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