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다시 뛰자 우리의 영웅 이봉주' 천안시장·시 체육회장 격려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과 한남교 시 체육회장이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이봉주 선수의 고향 집을 찾아 격려했다. 박 시장 등은 지난 22일 이봉주 선수와 어머니 공옥희(86) 씨가 사는 성거읍 소우리를 찾아 천안 시민의 응원 메시지를 전달했다. 천안 출신 마라톤 영웅 이봉주 선수는 '근육긴장 이상증'으로 투병 중이다. 박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선수가 걱정했던 것보다는 밝은 모습에 제가 더 힘을 받고 왔네요. 역시 '우리의 영웅' 이봉주, ...

    한국경제 | 2021.03.23 12:01 | YONHAP

  • '화려한 은퇴' 이봉주의 마지막 42.195㎞

    ... 마라토너 이봉주의 처음과 끝을 장식했다. 천안 출신이라 충남 대표로 나선 이봉주는 "고향을 위해서도 마지막 레이스를 이번 체전에서 펼치고 싶었다"고 말해 왔다. 오전 8시 출발 총성이 울렸는데 분홍색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어머니 공옥희 씨는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일찌감치 경기장에 나와 아들의 마지막 레이스를 함께 했다. 공 씨는 "안쓰러워 그 동안 경기를 못 봤다. 오늘은 끝이라니까 나왔다"고 말했다. 공 씨는 또 "시원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다"고 혼란스러운 ...

    연합뉴스 | 2009.10.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