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증권정보

교보증권 030610 8,90080(-0.89%) 2021.06.18 장종료 기준

증권정보 세부내용
전일종가 시가
8,980 8,990
고가 저가
9,000 8,900
거래량 시가총액
83,267 1조 5,754억

한국경제는 본 정보의 정확성에 대해 보증하지 않으며, 본 정보를 이용한 투자에 대한 책임은 해당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전체 뉴스

  • KB운용, 글로벌 메타버스경제펀드 출시…"메타버스 관련 HW·SW 기업 투자"

    ... 200~300개 유니버스 가운데 국가와 산업별 분산도를 고려해 최종 30~50개 종목에 투자한다. 국가별 비중은 미국이 70%로 가장 높고, 산업별 비중은 하드웨어와 플랫폼 관련 비중이 각각 30% 내외로 가장 높다. KB증권, 교보증권, 유안타증권, 한화투자증권, 현대차증권, 한국포스증권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는 "개인투자자들 입장에서 빠르게 진화하는 메타버스 경제 수혜주를 선별해 투자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며 "메가트랜드로 ...

    한국경제TV | 2021.06.18 16:19

  • thumbnail
    교보증권, 이사회 직속 ESG 위원회 설치

    교보증권은 지난 17일 이사회 산하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ESG위원회는 이사회 직속 산하 기구로 관련 주요 전략을 결정하고 정책을 수립한다. 사외이사인 김동환 위원장을 포함해 사외이사 2명과 이석기 대표이사로 구성된다. 교보증권 ESG위원회는 'ESG경영 추진계획'을 승인하고 주기적으로 추진현황 점검과 계획을 구체화해 ESG경영 실행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8 10:23 | YONHAP

  • thumbnail
    하이투자증권, 2.5조 규모 마곡 마이스 PF 공동 금융주관 성사

    하이투자증권이 서울 마곡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공동 금융주관사로서 2조5천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주관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마곡 마이스 복합단지 ... 건축허가를 완료하고 공사비 등 사업비 조달을 위해 총 2조5천억원 규모의 PF 대출 모집을 진행해왔다. 이날로 하이투자증권은 메리츠증권, 교보생명, DB손해보험, 신협중앙회 등 43개 국내 금융기관과 함께 대주단으로 참여하여 PF 모집을 ...

    한국경제TV | 2021.06.17 17:25

사전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실제로는 투자 상품을 보유하지 않으면서 차후 가격 변동에 따른 차익만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투자자와 증권사가 맺는 일종의 계약이다. 과거 FX마진 거래에서 주로 활용됐다가 주식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원금의 900%까지 빚을 ... 양도세 요건이 주식 보유액 10억원 이상에서 3억원 이상으로 대폭 강화될 예정이어서 CFD로 수요가 몰릴 전망이다. 증권사들도 '왕개미 모시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6년 CFD 서비스를 시작한 교보증권에 이어 지난해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

CFD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청산 가격의 차액(매매 차익)만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계약. 일종의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다. TRS는 증권사가 차입(레버리지)을 일으켜 대출해 주고 매매에 따른 수익은 투자자가 가져가는 신종 파생상품이다. CFD를 활용하면 ... 10억원 이하로 줄이고 CFD를 매수하는 방식으로 특정 주식에 대한 투자 규모를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CFD는 교보증권이 2016년 국내 증권사 중 처음 서비스에 나선 이후 2019년 6월 DB금융투자와 키움증권이 가세했고 10월에는 ...

금융그룹 감독제도 경제용어사전

은행을 소유하지 않은 채 증권사나 보험사 등의 금융기업을 운영하는 대기업, 혹은 금융그룹에 대한 통합감독제도. 한 계열사의 부실로 그룹 전체가 동반 부실해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도입한 것이다. 금융 계열사가 2개 이상이며 합산 기준 자산 5조원 이상인 곳이 대상이다. 삼성, 한화, 교보, 미래에셋, 현대차, DB, 롯데 등 7곳이 선정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18년 7월 1일 공개했다. 금융그룹 통합감독제도의 핵심은 비(非)은행 금융그룹에도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