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바이든·푸틴 첫 정상회담 '고택 회의실' 미리 공개

    ... '빌라 라 그렁주' 도서관 사무실 사진을 공개했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사무실 내에는 회담을 해 미국 성조기와 러시아의 국기가 각각 게양됐다. 러시아 외무부는 회담과 관련해 "모든 것이 준비됐다"면서 "여기에서 ... 출판된 것이라고 타스는 덧붙였다. 실제 사진 속에선 고풍스러운 책장과 수많은 책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고택은 국제적십자위원회의 공동 창설자인 앙리 뒤낭이 1864년 전시 구호 활동을 한 제네바 협약을 끌어낸 장소로도 알려졌다. 두 ...

    한국경제 | 2021.06.16 09:53 | YONHAP

  • thumbnail
    [사진톡톡] 미러 정상회담장, 북한대표부서 10분…어떤 메시지?

    ... 포함한 많은 국가의 대표부가 유엔 제네바 사무소가 있는 레만 호수 북쪽에 자리한 반면, 북한 대표부는 그렁주 공원이 치한 호수 남쪽 한적한 곳에 있습니다. 이번 미·러 정상 회담에서는 여러 의제가 논의되겠지만,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 세워 올린 이 저택은 이후 19세기 파브르 가문이 리모델링했으며, 1917년 제네바에 소유권이 이전됐습니다. 국제적십자위원회의 공동 창설자인 앙리 뒤낭이 1864년 전시 구호 활동을 한 제네바 협약을 끌어낸 장소이기도 하다고 합니다. ...

    한국경제 | 2021.06.14 06:05 | YONHAP

  • thumbnail
    국제적십자委 "북한 내 활동 제한적…외국인 직원 없어"

    북한이 국제 적십자기구와 협력을 강조한 가운데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현재 북한에서 제한적인 활동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니타 둘라드 ICRC 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북한 내 적십자 활동에 대한 질의에 "현재 (북한에서) 제한된 수의 인도주의 활동만 이어지고 있다"며 "신체재활센터에 대한 지원과 조선적십자회와 함께 비상사태에 대비하기 한 활동 등이 그 사례"라고 말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전했다. 둘라드 대변인은 ...

    한국경제 | 2021.06.11 10: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