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나랏돈 갚으랬더니…수협중앙회 "법인세 전액 감면해달라"

    ... 수협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공적자금 회수는 법인세 납부와 병행하는 것인데 법인세를 감면하면 정부 입장에서는 그만큼의 수입이 감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임준택 수협 중앙회장은 올해 3월 예금보험공사와 체결한 공적자금 상환합의서 개정을 정부에 건의하면서 상환이 완료되면 매년 1천억원 이상을 어업인 지원에 쓰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김임권 전 회장이 3천억원 지원을 공약한 것과 비교돼 '지원 축소'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2 06:30 | YONHAP

  • thumbnail
    장하성 주중대사 재산 104억원…'3월 인사' 공직자 중 최대

    ... 사장 19억1천만원,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 5억7천만원,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 7억3천만원, 서순탁 서울시립대 총장 17억원, 안용규 한국체대 총장은 11억3천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한편 퇴직자 중 재산 상위자는 김임권 전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장 48억9천만원, 박종준 전 한국철도공사 상임감사위원 34억4천만원, 류영진 전 식약처장 22억9천만원 순이었다. 퇴직자 중 재산 하위자는 진성준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4억7천만원, 김송일 전 전라북도 ...

    한국경제 | 2019.06.28 10:21 | YONHAP

  • thumbnail
    김임권 수협중앙회장 연임 포기…노량진 수산시장 갈등 어디로

    '회장 연임' 수협법도 국회 표류…내년 2월 선거 예상 수협중앙회 김임권 회장이 연임을 포기해 수협이 새로운 리더십을 찾게 됐다. 철거를 앞두고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사태가 자칫 장기 표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20일 수협에 따르면 김 회장은 최근 해양수산부와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 조합장 등에 서한을 보내 감사의 뜻과 함께 연임에 도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2015년 ...

    한국경제 | 2018.12.20 06:4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