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K-방역 비판 말라는 與, 폭설 대응이나 잘하라는 野 [여의도 브리핑]

    ...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 지난 6일, 한파를 동반한 폭설로 전국 곳곳에서 엄청난 교통대란이 빚어졌다. 어느 정도의 혼란은 불가피했으나 특히 서울시의 어설픈 늑장 대응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기상청의 이른 예보로 폭설에 대비할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제설 작업부터 재난문자까지 모든 것이 뒤늦었고, 교통상황을 긴급 전달해야 할 TBS 교통방송은 한가하게 정치·예능 방송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 와중에 권한대행 체제인 서울시가 ...

    한국경제 | 2021.01.09 07:30 | 조준혁

  • thumbnail
    대설 예보에도 서울시 '늑장 대응'…도심 교통 이틀째 얼어붙었다

    ... 마비됐다. 지난 6일부터 서울 도로 곳곳에 정체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7일 출근길까지 불편이 계속되자 정부의 늑장 행정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울 곳곳 결빙…지하철 운행도 지연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 예방 및 대응 조치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직장인 김모씨(40)는 “서울시 재난문자는 전날 오후 8시45분이 돼서야 왔다”며 “적극 대응했다면 혼란이 커지진 않았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1.07 17:12 | 정지은/박종관

  • thumbnail
    [속보] '16개월 영아 사망' 엄마 구속기소

    ... 아동유기·학대 방임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그는 B양이 골절과 출혈이 있고, 장씨로부터 B양 학대를 암시하는 문자를 받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어린이집에 가지 않고 가정에서 양육되던 동안 몸무게가 ... 싶다”는 이유로 입양을 택했다. 그러고 한달이 채 지나지 않아 학대를 시작했다. 세 차례 학대신고에도 '늑장 대응' B양은 지난 10월 복부와 뇌가 손상된 채 병원에 실려 왔다. 당시 이를 본 의료진이 아동학대가 ...

    한국경제 | 2020.12.09 10:00 | 양길성

전체 뉴스

  • thumbnail
    같은 집에서 6시간 간격 두 차례 불…전기합선 추정(종합2보)

    ... 다르지만, 연관성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29일 오전 합동 감식을 벌여 2차 화재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2차 화재 발생 전까지 스프링클러 작동으로 집안에 들어찬 물을 주민들이 빼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물기에 따른 전기합선 여부 등을 합동감식에서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영구는 심야에 불이 꺼진 지 5분이 지난 후에야 화재 발생을 알리는 늑장 긴급재난 문자를 주민들에게 보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8 17:28 | YONHAP

  • thumbnail
    '이건 좀 아닌 듯' 15㎞ 떨어진 주민 잠 깨운 단순화재 재난문자

    부산 수영구 새벽 2시 아파트 화재에 긴급재난문자 발송 발화지점 멀리 떨어진 주민에게도 전달…발송도 불 꺼진 뒤 이뤄져 기초단체 안전 문자 권한 생겼지만 정확한 매뉴얼 없어 혼선 반복 28일 오전 2시 4분께 부산 수영구 ...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수신지역을 원하는 곳으로 설정할 수 있지만 이를 알고 있는 시민은 그리 많지 않다. 재난 문자가 화재가 진화된 뒤 늑장 발송한 데 대해서는 수영구는 "행안부로부터 재난 문자 발송 여부를 검토하라고 전달받았는데 ...

    한국경제 | 2021.01.28 15:50 | YONHAP

  • thumbnail
    같은 집에서 6시간 간격 두 차례 불…심야 150명 대피(종합)

    ... 전인 전날 오후 8시 7분께도 불이 났다. 전기장판과 관련된 화재로 당시에도 소방대원이 출동해 진화했다. 경찰은 심야에 발생한 2번째 화재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 같은 집에서 발생했지만, 발화장소는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소방본부 한 관계자는 "발화지점이 달라 현재는 별개 화재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영구는 심야에 불이 꺼진 지 5분이 지난 후에야 화재 발생을 알리는 늑장 긴급재난문자를 주민들에게 보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8 09: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