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삼성에 설욕' LG 이민호 "좋지 않은 기억은 빨리 잊어야죠"

    이민호(20·LG 트윈스)는 2주 만에 다시 만나는 삼성 라이온즈전을 준비하며 "잠실에서는 다를 것이다"라고 자신에게 주문을 걸었다.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는 타자 친화적이고, 잠실 구장은 넓다. 그때 대구에서는 바람이 ... 9일 6이닝 2피안타 1실점)에 이어 두 경기 연속 6이닝을 책임졌다"고 만족해했다. 이민호는 등판할 때마다 에 선물을 하고 싶다. 이민호는 신인이던 지난해 열흘에 한 번꼴로 선발 등판했다. 허리 수술 후 복귀한 정찬헌과 ...

    한국경제 | 2021.05.15 21:36 | YONHAP

  • thumbnail
    '복귀전 승리' 키움 브리검 "초구 던질 때 짜릿했다"

    ... 5회말에도 또 한 번의 빅이닝을 만드는 등 브리검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에만 무려 15점을 뽑아냈다. 브리검은 타선이 만들어준 승리투수 기회를 놓치지 않고 5⅔이닝 무실점 호투로 화답하며 복귀와 동시에 시즌 첫 승까지 단숨에 ... 수 있었다"고 웃었다. 키움 타선은 이날 선발 타자 전원 타점을 기록했다. 2019년 8월 2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역대 두 번째다. 공교롭게도 당시 선발투수도 브리검이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브리검의 투구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05.15 18:20 | YONHAP

  • thumbnail
    류지현 감독의 칭찬 "4⅓이닝 소화한 이상영, 잘 던졌어"

    ... 신뢰는 얻었다. 눈앞의 1승보다, 더 큰 성과일 수도 있다. 14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전을 앞두고 만난 류지현 감독은 "이상영이 어제(13일) 승리 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승리 투수 이상의 가치가 ... 던졌다. 류지현 감독은 어려운 결정을 했다. 그는 "이상영의 제구가 흔들리고 있었다"라며 "고민을 많이 했는데 과 개인을 위해서 그때 교체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상영이 교체된 후, LG는 야수진의 실책으로 ...

    한국경제 | 2021.05.14 16:3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