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라질 '좌파 대부' 룰라 대선 지지율 약진…재집권으로 가나

    1차 투표 예상득표율 41% vs 23%…결선투표에선 55% vs 32% 브라질 '좌파의 대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재집권 가능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내년 대선이 1년 반도 남지 않은 현재 여론조사 지지율이 눈에 띄는 상승세를 나타내면서 룰라의 화려한 복귀를 점치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브라질의 유력 여론조사업체인 다타폴랴가 12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주자 예상 득표율 조사 결과를 보면 룰라 전 대통령 41%, ...

    한국경제 | 2021.05.13 08:02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대통령 "내년 대선 제3 인물 없을 것"…룰라와 대결 예상

    룰라, '극우 프레임'으로 보우소나루 정치적 고립 시도 내년 브라질 대선이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좌파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대결로 치러질 것이라는 관측에 갈수록 힘이 실리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내년 대선에서 중도나 우파 또는 좌파 진영에서 제3의 인물이 나오기 힘들며, 결국은 자신과 룰라 전 대통령이 결선투표에서 승부를 가리는 구도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5.13 06:25 | YONHAP

  • thumbnail
    남아공 집권당 ANC, 부패 사정에 지방선거 전망 밝아져

    ... 라마포사 대통령에게는 정적이다. 이에 따라 2018년 부패 척결을 공약으로 집권한 라마포사 대통령의 당내 장악력이 더 커지고 경제 개혁 드라이브도 더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NEC 멤버이자 당 선거를 책임지는 피킬레 음발룰라는 인터뷰에서 부패 척결과 관련, "당이 갱신되거나 죽을 수도 있는 사활적 문제"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최근 수년간 지지율 하락을 겪은 ANC는 민심을 다시 얻기 위해 당내 부패 척결이 불평등 문제 해소 등보다 더 우선적인 ...

    한국경제 | 2021.05.06 18:25 | YONHAP

사전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