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美 대선 끝나자 트럼프 대통령 '비호감' 여론 확산

    ... 45%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비호감도는 같은 비율로 올라 54%에서 57%가 됐다. 대선 패자도 선거 후 호감가 상승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2008년 대선에서 패배한 고(故)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은 선거 후 호감도가 14%포인트나 올랐고 2000년과 2012년 대선에서 진 앨 고어 전 부통령과 밋 롬니 상원의원 호감도도 선거가 끝나고 각각 1%포인트와 4%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바이든 당선인 호감도는 55%로 ...

    한국경제 | 2020.12.07 07:41 | 이송렬

  • thumbnail
    끝내 미국 얘기는 없었다…이례적인 북한의 긴 침묵

    ... 미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8일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음에도 3주가 넘게 관련 보도를 하지 않는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에는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했다. 당시 전문가들은 북한이 ‘물리쳤다’는 표현을 통해 내심 오바마 대통령의 승리를 바랐던 속내를 드러냈다고 분석했다. 4년 뒤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한 2012년에는 ...

    한국경제 | 2020.11.30 16:05 | 송영찬

  • thumbnail
    [다산 칼럼] 트럼프주의 심판받다

    ... 미국 예외주의가 속절없이 무너져내렸다. 분열과 증오의 정치가 워싱턴의 뉴노멀이 됐다. 흑인 등 소수인종과 이민자를 경멸하고 신체장애인 같은 사회적 약자를 폄하했다. 미국인의 자존심인 군인의 명예를 훼손했다. 베트남 전쟁 영웅인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 공격이 단적인 예다. 경합주 애리조나에서 패배한 주요 요인의 하나다. 2000만 명에게 의료보험 혜택을 제공한 오바마케어 폐기를 집요하게 시도했다. 흑인의 87%가 조 바이든에게 몰표를 던진 배경이다. 국민의 통합 대신 ...

    한국경제 | 2020.11.15 17:08

전체 뉴스

  • thumbnail
    차이잉원 '존 매케인상' 수상자로 선정…중국 "취소하라"(종합)

    차이 대만 총통 "대만 민주에 대한 국제사회의 중요한 인정"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북미지역 국제안보포럼의 올해 '존 매케인상' 공공서비스 리더십 분야 수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핼리팩스 국제안보포럼(HISF)은 2018년 작고한 존 매케인 전 미국 상원의원의 이름을 딴 '존 매케인상'의 올해 공공서비스 리더십 분야 수상자로 차이 총통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5.05 15:05 | YONHAP

  • thumbnail
    차이잉원 '존 맥케인상' 수상…"대만 민주에 대한 인정"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국제안보포럼에서 '존 맥케인상'의 올해 공공서비스 리더십 분야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대만언론이 5일 보도했다.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핼리팩스 국제안보포럼(HISF)은 2018년 작고한 존 맥케인 전 미국 상원의원의 이름을 딴 '존 맥케인상'의 올해 공공서비스 리더십 분야 수상자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핼리팩스 국제안보포럼은 2009년부터 매년 ...

    한국경제 | 2021.05.05 13:39 | YONHAP

  • thumbnail
    키신저 "미중 신냉전, 미소냉전보다 위험…인류말살 가능"

    ... 헨리 키신저(97) 전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과 중국 간 '신냉전'이 과거 미소냉전보다 전 인류에 훨씬 더 큰 위협이 된다고 경고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선데이타임스에 따르면 키신저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애리조나주립대 산하 매케인 국제리더십 연구소가 주관한 '세도나 포럼'에서 이 같은 견해를 제시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현재 미국과 중국 사이 긴장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가장 큰 문젯거리"라며 "이를 해결하지 않으면 미·중 간 냉전이 전 세계에 영향을 ...

    한국경제 | 2021.05.03 09:3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