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23세 치치파스, 18년 만에 '빅4' 아닌 연말 세계 1위 도전

    메드베데프는 15년 만에 '빅4' 이외 세계 2위…'세대교체 바람' 올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에는 '세대교체' 바람이 거세게 일고 있다. 최근 남자 테니스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8위·스위스), 앤디 머리(121위·영국)의 '빅4'가 20년 가까이 지배해왔다. 이들 가운데 1981년생 페더러가 올해 40세가 됐고, 나달이 35세, 조코비치와 머리는 34세 동갑이다. 이 '빅4'는 ...

    한국경제 | 2021.04.27 09:07 | YONHAP

  • thumbnail
    조코비치, 몬테카를로 마스터스 16강서 탈락…올해 첫 패배

    ... 2-0(6-1 6-1)으로 완파하고 8강에 안착했다. 2018년 이후 3년 만에 이 대회 패권 탈환을 노리는 나달은 안드레이 루블료프(8위·러시아)와 준준결승을 치른다. 톱 시드 조코비치가 3회전에서 탈락하고, 2번 시드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불참해 나달의 우승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나달은 이 대회에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8년 연속 우승했고,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연패를 달성했다. ...

    한국경제 | 2021.04.16 06:33 | YONHAP

  • thumbnail
    조코비치·나달, 클레이코트 시즌 첫 경기서 나란히 승리

    ... 강한 나달은 이 대회에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8년 연속 우승했고,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연패를 달성했다. 다만 나달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기권한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와 함께 연습한 사실이 알려져 불참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나달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메드베데프와 함께 연습했지만 가까이 머물지는 않았기 때문에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메드베데프는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4.15 06:49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