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재명, 일간지 부수 조작 의혹에 "강제수사해 책임 물어야"

    ... 두 배 부풀렸다는 의혹을 보도한 '부수 조작, 조선일보 사기 범행 진실 밝히겠다'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해 "여론조작과 진실 왜곡으로 기득권에 복무하려면 영향력 과시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지사는 "보도 영향력 제고를 위해 언론사가 무가지 살포로 부수를 늘리고, 실제 유가부수를 조작하는 일이 다반사였다"며 "ABC협회 개혁을 위해 문체부의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신문사 관계자가 압도적 다수인 이사회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1 17:50 | YONHAP

  • thumbnail
    홍콩에서 짙어지는 '중국 그림자'…언론·교육 영향력 확대

    ... 26세 부회장 쿽히우팅은 지난달 28일 홍콩 성도신문집단의 지분 28%를 인수해 최대 주주가 됐다. 성도신문집단은 홍콩에서 가장 오래된 신문인 '성도일보' 외에 중국어판 '터우탸오'(헤드라인데일리)와 영어판 '스탠다드' 등 2개의 무가지를 거느리고 있다. SCMP는 이번 인수가 중국 재계 거물이나 중국 기업이 홍콩 언론을 소유하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됐다고 전했다. 앞서 SCMP는 2015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인수했다. '중국의 루퍼트 머독'으로 ...

    한국경제 | 2021.02.03 17:35 | YONHAP

  • thumbnail
    '세한도' 기증자 초청 문대통령 "코로나로 지친 국민에 큰힘"(종합)

    ... 문화재를 기증해 금관문화훈장을 받은 바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손창근 선생이 탄 차가 청와대 본관에 도착하자 직접 현관까지 마중을 나가 '90도 인사'를 하며 환영을 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신문에서 세한도를 두고 '무가지보'(無價之寶), 즉 가격을 매길 수 없는 보물이라고 표현한 것을 봤다. 제 안목으로 보기에도 세한도는 우리나라 국보 중에서도 서화류 가운데 최고의 국보"라며 "국가가 얼마나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추사 ...

    한국경제 | 2020.12.09 17:43 | YONHAP

웹문서

  • 나도 부동산 산다

    ... 뭉쳐야 살 수 있다 . 연리지 ( 連理枝 ) 라는 말을 들어보셨으리라 . 서로 다른 나무가 엉키게 되면 싸우거나 잘라내지 않고 , 한데 어울려 하나가 된다 . 영양분도 같이 먹고 자란다 . 그러나 밤나무가지에서는 밤꽃이 피고 , 상수리나무가지에서는 상수리 꽃을 피운다 . 이게 공생 ( 共生 ) 이라는 것이다 . 공생은 양보하는 미덕이 있어야 한다 . 서로 양보하는 사회라야 발전할 수 있다 . 내수가 어려워 백화점에도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1833&category=4&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