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노동절 맞은 경남 이주노동자 "주거권 보호·차별 법제도 개선"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는 노동절인 1일 "이주노동자의 주거권을 보호하고 차별적인 법 제도를 조속히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센터는 이날 성명에서 "한국 정부가 이주 인력을 도입한 지 30년이 됐지만, 이주노동자는 원시적 착취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에도 1년 넘게 최저임금조차 받지 못한 중국 출신 노동자가 권리를 구제받지 못해 센터에 도움을 요청하는 등 법의 사각지대에 있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직장이동 금지, 불합리한 외국인 ...

    한국경제 | 2021.05.01 08:00 | YONHAP

  • thumbnail
    경남 외국인주민지원센터 개소…"지역사회 정착 돕는다"

    ...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하고, '찾아가는 다문화공연'을 마련해 외국인주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도 제공한다. 외국인주민 지원단체 간 긴밀한 연대로 외국인주민의 코로나19 방역 공동 대응을 지원하는 컨트롤타워 역할도 맡는다.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가 위탁 운영하는 지원센터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국, 캄보디아, 스리랑카 출신의 외국인주민 6명도 직원으로 근무하며 한국어에 서툰 외국인주민이 지원센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앞서 도는 도내에 13만5천여명의 ...

    한국경제 | 2021.03.26 14:09 | YONHAP

  • thumbnail
    "은퇴후 자녀교육·결혼 1.7억 필요…퇴직급여는 1억도 안 돼"

    ... '매우 부족')하다고 답했다. 소득 5분위 가구는 10.6%가 생활비 부족을 느꼈다. 이에 따라 소득 부족 등 이유로 고령자도 건강에 문제가 없는 한 계속 취업 상태를 유지하려는 성향을 보였다. 국민연금연구원의 제7차 국민노후보장패널조사 자료에 따르면 60대의 52.8%가 취업상태였다. 보험개발원은 "은퇴 후에도 예상 지출이 많지만 퇴직급여만으로는 부족하고, 공적연금만으로 노후 준비도 충분치 못한 상황"이라며 "개인연금 세제혜택을 강화하는 등 사적연금 가입 유인을 ...

    한국경제 | 2021.01.11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