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어린이집 화분서 '마약' 대마가"…간 큰 마약범 일당 19명 체포

    ... 지난 1월 첩보를 입수한 뒤 잠복수사를 통해 A씨 등 마약사범 일당을 검거했다. 해경은 이들이 소지 중이던 대마 260g도 압수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마약류 밀반입이 어려워지자 직접 재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경은 단속 사각지대에서 대마초를 재배하고 흡연하는 사례가 더 있을 이라 보고 단속 범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

    한국경제 | 2021.08.02 11:20 | 김수현

  • thumbnail
    원룸서 필로폰 33억 원어치 제조한 간 큰 30대…아무도 몰랐다

    ... 후 또다시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A 씨 원룸에 압수수색을 갔을 때 오래 머물기 어려울 정도로 눈에 통증이 느껴졌으나 원룸 입주민이나 이웃에서 별다른 민원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서 마약 밀반입이 어려워짐에 따라 국내에서 마약류를 생산하려다 적발된 사례가 늘 것으로 보고 관련 사범에 대한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9 13:46 | 김예랑

  • thumbnail
    "美서 마약 밀수입 후 투약"…박지원 국정원장 사위 기소

    ... 공소를 접수했다. A씨는 2019년 5월 미국 시애틀에서 국내로 입국하면서 엑스터시와 대마를 밀수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밀수입한 마약을 같은 해 7월과 8월 2차례에 걸쳐 투약하거나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 측은 밀반입 혐의에 대해선ㄴ"외국에서 허용된 마약을 귀국길에 주변 지인들이 몰래 가방에 넣었는데, 이를 미처 알지 못하고 가져왔을 뿐"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A씨는 현재 서울 강남구의 한 모텔에서 엑스터시와 대마를 함께 투약하거나 ...

    한국경제 | 2021.06.29 18:18 | 오현아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라질-파라과이 국경지역 참수 사건 잇따라…올해 51명 사망

    ... 언론에 따르면 지난주 브라질 중서부 폰타 포랑시에서 6명이 살해된 것을 비롯해 올해 들어 브라질 쪽 국경 지역에서만 51명이 참수됐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 다른 범죄조직의 접근을 경고하는 메시지가 남겨진 점을 들어 마약 조직 간 영역 다툼 과정에서 발생한 보복 행위로 보고 있다. 파라과이는 브라질에서 밀거래되는 대마초의 주요 공급처이고, 코카인의 밀반입 경로다. 브라질과 파라과이 국경에서 올해 압수된 마약은 470t에 달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4 05:21 | YONHAP

  • thumbnail
    "대마 환각 상태로 인천대교 주행"...어린이집서 대마 재배한 주범 검거

    ... 받고 있다. 그는 대마를 화분에 심어 어린이집 곳곳에서 키운 뒤 남동구 인근 습지 생태공원 갯벌 등에 옮겨 심기도 했다. 대마씨를 갯벌 등에 뿌리는 등 최근까지 야외 재배를 시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지난 2월 대마를 흡연하고 환각 상태에서 인천대교(길이 18.38㎞)를 왕복하기도 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마약류 밀반입이 어려워지자 직접 재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한국경제 | 2021.08.02 15:11 | 강준완

  • thumbnail
    어린이집 화분에 대마초를...마약범 무더기 검거

    ... 오가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은 A씨와 함께 대마를 재배했거나 재배된 대마를 흡연한 일당을 검거하고,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대마 260g가량을 압수했다. 해경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마약류 밀반입이 어려워지면서 직접 재배한 것으로 보인다"며 "해안가 등을 중심으로 마약류를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키즈맘 | 2021.08.02 14:10 | 이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