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2위 LG, 정주현 호수비로 삼성 제압…4연승 NC, 선두 맹추격(종합)

    ... 랜더스를 6-3으로 꺾었다. 두산은 1-3으로 끌려가던 7회초 잡은 1사 만루에서 최용제의 좌중간 적시타로 단숨에 3-3 동점을 이뤘다. 허경민이 4-3으로 역전하는 큼지막한 중견수 쪽 희생플라이를 날렸고, 호세 페르난데스, 박건우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보태 5-3으로 달아났다. 8회에는 양석환이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려 쐐기를 박았다. 한화 이글스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을 6-1로 제압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우완 정통파 한화 선발 투수 김민우는 ...

    한국경제 | 2021.05.14 23:04 | YONHAP

  • thumbnail
    두산, 이번에는 확실하게 뒤집었다…SSG에 짜릿한 역전승

    ... SSG는 투수를 이태양으로 바꿨으나 허경민에게 큼지막한 타구를 허용했다. 중견수 최지훈이 펜스에 몸을 부딪치는 투지를 발휘하며 공을 잡아냈으나 역전을 맞지 못했다. 두산은 승부를 뒤집은 것에 만족하지 않았다. 호세 페르난데스, 박건우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보태 5-3으로 달아났다. 8회초에는 양석환이 좌월 솔로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전날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거센 추격전을 펼치고도 13-14로 무릎 꿇었던 두산은 이번엔 확실하게 뒤집고 2연패를 ...

    한국경제 | 2021.05.14 22:13 | YONHAP

  • thumbnail
    김태형 두산 감독 "조재영, 공은 괜찮았는데 여유가 없더라"

    ... 것"이라며 "공 자체는 괜찮았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두산은 이날 조재영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하고 2군에서 김민규를 불러올렸다. 김 감독은 SSG 선발 문승원에 맞서 허경민(3루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박건우(중견수)-김재환(좌익수)-양석환(1루수)-김인태(우익수)-강승호(2루수)-김재호(유격수)-장승현(포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옆구리 부상을 털어내고 전날 1군 복귀전을 치른 외야수 정수빈은 벤치에서 대기한다. 정수빈은 전날 ...

    한국경제 | 2021.05.14 17:3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