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선두 kt 6연승 마감…LG, 키움 전 역전승으로 공동 2위(종합)

    ... 치렀다. LG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키움에 6-5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앤드루 수아레즈의 호투로 발판으로 5회초까지 4-2로 앞섰다. 그런데 수아레즈가 5회말 볼넷으로 흔들리며 2사 만루에 몰린 뒤, 키움 박병호에게 우중간 싹쓸이 2루타를 맞아 4-5로 역전당했다. LG는 7회초 채은성이 천금 같은 좌월 솔로포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8회초에는 2사 1, 3루에서 대타 이천웅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6-5로 다시 점수를 뒤집었다. LG ...

    한국경제 | 2021.06.17 22:36 | YONHAP

  • thumbnail
    젊어진 한국 야구, 도쿄올림픽서 '베이징 신화' 재현한다

    ... 모두 제외됐다. 오승환의 구위는 전성기보다 많이 떨어졌다. 추신수는 팔꿈치 통증으로 아쉽게 합류하지 못했다. 2019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할 당시 대표팀 타선을 이끈 박병호(키움 히어로즈), 최정(SSG)도 빠졌다. 대신 오재일(삼성), 최주환(SSG) 등 겁 없이 휘두르는 장타자들이 김경문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한 베이스를 더 가는 공격적인 주루를 선호하는 김 감독은 KBO리그를 대표하는 두 ...

    한국경제 | 2021.06.16 11:34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최고령 20-20클럽 가입하나…벌써 10홈런-13도루

    ... 달성했다. 나이가 들면 근육량이 감소하는 등 신체적인 변화로 홈런과 도루 기록을 유지하기 어렵다. 특히 도루는 부상 위험이 있어서 대다수 선수는 베테랑이 되면 장타에만 집중하는 추세다. 2012년 20-20에 가입했던 키움 박병호, 2012년과 2013년에 2년 연속 20-20 기록을 달성한 SSG 랜더스 최정 등이 그렇다. SSG의 베테랑 추신수의 기록은 그래서 더 특별하다. 1982년 7월 13일생인 추신수는 팀이 54경기를 치른 14일까지 10홈런-13도루를 ...

    한국경제 | 2021.06.15 11:12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