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대세' 박민지 '난코스'서 KLPGA 첫 메이저 우승 도전

    ... 출전해 우승 한번과 준우승 한번을 포함해 7번이나 톱10에 이름을 올리는 초강세다. 지한솔(25), 이소미(21), 곽보미(29) 등 이번 시즌 챔피언은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우승은 없지만,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내는 박주영(31), 안나린(25), 김지영(24), 임희정(21), 유해란(20) 등도 눈여겨볼 선수들이다.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를 건너뛰고 체력을 보충한 최혜진(22)의 경기력 회복 여부도 관심사다. 35회째를 맞은 한국여자오픈은 올해부터 ...

    한국경제 | 2021.06.15 09:30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셀트리온 첫날 이승연 선두…장하나 1타 차 추격

    ...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은 이틀 날씨가 좋을 것 같은데 우승 부담을 갖기보다는 5위 안에 진입을 목표로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신인 정지유(25)가 5언더파 67타, 단독 3위를 달리고 있으며 최근 상승세가 돋보이는 박주영(31)과 16번 홀(파4) 샷 이글을 달성한 김수지(25) 등이 4언더파로 공동 4위에 올라 있다. 장하나와 한 조로 경기한 상금 1위 박민지(23)는 14개 홀을 마쳤을 때까지 이븐파로 숨을 고르다가 마지막 4개 홀에서 버디 ...

    한국경제 | 2021.06.11 15:46 | YONHAP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2보)

    ... 오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은 줄을 이었다.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포함한 프로연맹 관계자들과 K리그1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 지난해 은퇴한 '라이언킹' 이동국,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빈소를 찾았다. FC서울의 박주영, 인천의 정산, 김도혁 등 현역 선수들도 조문을 마쳤다. 김상식 감독은 "한국 축구계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고, 이동국도 "부고를 듣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고 슬픔을 나눴다. 이동국은 "좋은 곳으로 가시도록 인사를 드리러 ...

    한국경제 | 2021.06.08 18:58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