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시위대 없으니 신생아 인질로"…미얀마 군부의 가족 인질극

    미얀마 군부가 생후 20일 신생아까지 인질로 데려가는 반인도적 행위까지 보여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8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지난 5일 밤 미얀마 군경이 남부 몬주 무돈 지역에서 반군부 거리시위를 주도한 딴 윈 등 시위 지도부 검거 작전을 펼치던 중, 딴 윈을 찾지 못하자 그의 부인과 생후 20일 된 신생아를 인질로 데려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군경은 아들에게는 딴 윈에 전화해 "자신들이 엄마와 동생을 데려갔다고 말하라"고 ...

    한국경제 | 2021.05.08 11:28 | 신현보

  • thumbnail
    [이희수의 21세기 아라비안나이트] 예멘이 모카커피 명성을 되찾길 기대하며

    예멘은 2014년 이후 7년간 정부군과 후티 반군을 중심으로 네 개 파벌이 내전을 거듭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이란 등 주변 외세가 자국 이해관계에 따라 내전에 개입함으로써 수백만 명의 전쟁난민이 발생하고, 전염병과 굶주림으로 고통받는 것은 물론 국가 기반시설이 초토화되면서 지구촌 재앙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무기 수출 중단을 통해 사우디의 예멘 내전 개입을 차단하고, 사우디 정부도 후티 반군과의 협상을 ...

    한국경제 | 2021.05.05 17:14

  • thumbnail
    시리아서 이란 유조선 공격받아…"이스라엘 공격인지는 몰라"

    ...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내전으로 파괴된 시리아는 그동안 가솔린 및 연료 부족 현상을 겪어왔다. AP통신에 따르면 시리아 정부는 그동안 이란에 의존해 연료를 확보해왔다. 시리아 석유 관련 시설 대부분이 반군 점령지에 있으며 정부군 통제지역에선 정제공장 2곳만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란은 2011년부터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내전에서 정부군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월스리트저널(WSJ)은 지난달 미국과 중동의 관리들을 인용해 발표한 ...

    한국경제 | 2021.04.25 18:18 | 이미경

전체 뉴스

  • thumbnail
    쿠데타 저항 미얀마 시인, 장기 없는 시신으로 돌아와

    미얀마 반군부 활동을 벌이던 시인이 군경에 끌려간 뒤 시신으로 돌아왔다. 유족 측은 잔인한 고문 흔적과 장기 없는 시신으로 돌아왔다는 폭로를 내놔 충격을 안겼다. 10일 미얀마 현지 매체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난 8일 사가잉 지역에서 미얀마 군부에 `저항`을 표시해온 시인 켓 띠(Khet Thi)가 아내와 함께 무장 군경에 끌려갔다. 켓 띠의 아내는 "지난 토요일 군경에 끌려가 남편과 떨어져 각각 신문 받았다. 그들은 다음 날 아침 내게 전화해 ...

    한국경제TV | 2021.05.10 15:57

  • thumbnail
    반군부 훈련병 교관된 미얀마군 장교 "군부도 죽을 준비 하기를"

    유혈탄압 환멸 탈영…"군부독재 종식 바라는 단체들과 협력" 힘받는 무장투쟁 미얀마 군부의 무자비한 유혈 탄압에 환멸을 느껴 군을 이탈한 미얀마군 고위 장교가 반군부 진영의 무장투쟁에 앞장서고 있다. 앞서 민주진영인 국민통합정부(NUG)는 소수민족 무장 조직들과의 연방군 창설 전 단계로, 최근 시민방위군(People's Defence Force)을 창설했다고 밝히면서 무장투쟁 전환을 공식화했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헤인 또 우 미얀마군 소령이 ...

    한국경제 | 2021.05.10 10:35 | YONHAP

  • thumbnail
    반군부 미얀마 시인 구금 중 사망…아내 "장기 없는 시신으로"

    쿠데타 발생 후 미얀마 시민 780명 사망…시인 최소 3명 포함 미얀마 반군부 활동을 벌이던 시인이 군경에 끌려가 고문받은 뒤 장기 없는 시신으로 돌아왔다고 가족이 폭로해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미얀마 현지 매체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난 8일 사가잉 지역에 사는 시인 켓 띠(Khet Thi)가 아내와 함께 무장 군경에 끌려갔다. 켓 띠는 "그들은 머리를 쏘지만, 가슴 속의 혁명은 알지 못한다"는 문장을 쓰는 등 작품을 통해 쿠데타를 일으킨 ...

    한국경제 | 2021.05.10 10:23 | YONHAP

사전

후안 마누엘 산토스 [Juan Manuel Santos] 경제용어사전

... 런던정치경제대(LSE),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유학을 마친 뒤 콜롬비아 최대 일간지 엘티엠포에서 편집 부국장과 국장으로 일했다. 엘티엠포는 그의 가족이 경영하는 언론사다. 2006년 강경파 알바로 우리베 대통령에 의해 국방장관으로 발탁돼 반군인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토벌에 앞장섰다. 2008년 FARC에 6년간 인질로 잡혀 있던 잉그리드 베탕쿠르 전 대통령선거 후보 등을 구출해 인지도가 높아졌다. 그해 에콰도르에 있는 FARC 기지를 폭격해 FARC 고위 간부 ...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Luis Alberto Moreno] 경제용어사전

... 공기업의 민영화 및 산업개발정책을 주도했다. 1998년 콜롬비아 대선에서 안드레스 파스트라나 아랑고 당시 보수당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곧바로 요직인 주미 대사에 임명됐다. 7년 동안 주미 대사를 지내며 콜롬비아 마약 퇴치, 반군 척결을 위한 40억달러의 미국 예산 지원을 이끌어냈다.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협상도 성사시켰다. 워싱턴 외교가에서 신망을 쌓은 덕분에 그는 IDB 총재로 또 한번 변신에 성공했다. 2005년 총재 선거에 나가 미국의 지지를 ...

마오이즘 [Maoism] 경제용어사전

... 게릴라전, 대중조직, 토지개혁, 통일전선, 사상개조, 실천론, 모순론, 영구혁명론 등이 총망라됐다. 40여 년간의 혁명과 권력투쟁으로 다듬어진 마오이즘은 20세기 중반 세계 공산혁명가들을 매료시켰다. 일본 적군파, 필리핀 공산반군(NPA), 캄보디아 크메르루주, 미국 블랙팬더당 등이 마오이즘의 세례를 받았다. 하지만 설계자 의도대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설계주의가 성공한 역사는 없다. 마오의 말년에 대약진운동(1958~1962)과 문화대혁명(1966~1976)은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