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땅투기 해도, 적자 나도 성과급 잔치…공기업인가 좀비인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사이트 ‘알리오’를 통해 공개된 공기업들의 경영실적은 ‘시장형 공기업’들까지 적자를 내기 시작했다는 점과 이들의 ‘방만경영’이 여전하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사실 공기업 적자 문제는 어제 오늘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공공성과 함께 수익성을 주요 경영평가 지표로 보는 시장형 공기업들까지 적자로 돌아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알리오에 따르면 한국석유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

    한국경제 | 2021.05.03 17:59

  • thumbnail
    [다산 칼럼] 공기업 개혁은 시대적 요청

    ... 인식이 팽배하다. 시중에는 “로펌 변호사와 LH 직원이 최고의 신랑감”이라는 말이 회자된다. 경영은 외화내빈(外華內貧) 상태다. 지난 10년간 연평균 6.5개씩 공기업이 늘어났다. 정부지원금은 2020년 88조원으로 ... 증가했다. 시장형·준시장형 공기업 36곳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2019년 5%로 추락했다. 도덕적 해이, 방만 경영, 철밥통 정서가 3대 고질병이다.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 청나라 사상가 고염무는 불렴즉무소불취 불치즉무...

    한국경제 | 2021.04.18 18:03

  • thumbnail
    1년 만에 부채 21조 불린 공공기관들…"국가보증 채권발행"

    ... 방식으로 조달한다. 각 기관의 세부적인 재무건정성과는 별개로 손실보전제도 등 국가의 보증을 통해 낮은 금리로 채권발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공공기관 재무건전성을 더욱 악화시킬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다. 공공요금 규제와 공공기관 방만경영도 부채 증가 원인으로 꼽혔다. 입법좌처는 “전기, 가스, 수도, 철도, 도로 등 5가지 공공요금 사업을 수행하는 기관의 부채가 증가했다”며 “공공요금이 원가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4.05 17:45 | 고은이

전체 뉴스

  • thumbnail
    '방만경영 탓' 公기관 부채 치솟아…"감사 대상 확대해야"

    ... 에너지·사회간접자본(SOC) 등 부채 중점관리 12개 기관에 쏠려 있다. 기관 고유사업의 투자 확대, 공공기관의 방만경영에 따른 비용 증가 등이 부채 증가의 한 원인이 됐다는 게 보고서의 지적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0년까지의 ... 체계를 조정 ▲공공요금과 원가 사이의 괴리를 축소하기 위해 원가검증 절차를 제도화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이행실적과 경영실적 평가의 연계성을 강화하는 등의 안도 제시했다. 보고서는 "공공기관의 부채 증가는 결국 국민 부담으로 이어질 ...

    조세일보 | 2021.04.05 14:02

  • thumbnail
    [3·29투기대책] LH에서 신도시 입지조사 업무 분리

    ... 타기관으로 이관하는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조직·기능 조정, 내부통제 강화, 방만경영 방지 등을 포함한 혁신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정부는 제시했다. 특히 LH의 공직기강 해이나 총체적 관리 ... 원천적으로 발생할 수 없도록 재산등록제, 신규부동산 취득제한제 등 대내외 통제 장치를 구축하고, 성과 중심으로 경영관리 체계를 혁신하기로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2·4 공급대책 등 주택 공급대책이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는 원칙하에 ...

    한국경제 | 2021.03.29 18:19 | YONHAP

  • thumbnail
    與, 공직자 부패근절 입법 주력…변창흠 경질설엔 선긋기

    ... 공직 부패를 완전히 뿌리 뽑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당내 전담 태스크포스를 설치해 이해충돌방지법, 공직자윤리법, 국회법 개정안 등을 포괄하는 정밀한 입법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번 기회에 LH의 방만 경영과 구조적 적폐를 드러내고 전면 개혁을 통해 원점에서부터 재구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당은 국회 차원의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 구축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특별법을 ...

    한국경제 | 2021.03.10 11:2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