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강민호·우규민·이원석, 삼성 외부 FA들의 진한 포옹

    ... 못했다. 2011∼2014년, 4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차지하고 2015년까지 5시즌 연속 정규시즌 1위에 오른 삼성은 '왕조 시절'을 일군 박석민(NC 다이노스), 최형우(KIA 타이거즈), 차우찬(LG 트윈스), 권혁, 배영수(이상 은퇴) 등이 이탈하면서 전력 유지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위권에 머무는 동안 삼성은 '육성'에 무게를 두면서도, 꾸준히 외부 자유계약선수(FA)를 영입했다. 2017시즌을 앞두고는 잠수함 투수 우규민(4년 65억원), 내야수 ...

    한국경제 | 2021.05.04 09:00 | YONHAP

  • thumbnail
    NC, 개막전 최다 연승 도전…이대호는 최다 안타 칠까

    ... 0.833으로 강했다. 2년 연속으로 개막전에서 완봉승이 나올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개막전에서는 한화 이글스 워윅 서폴드가 완봉승을 거두면서 역대 개막전 최단 시간(2시간 6분) 신기록을 세웠다. 2005년 삼성 배영수 이후 15년 만에 나온 개막전 완봉승 기록이었다. 9년 만의 토종 선발투수 맞대결도 성사됐다. 한화 이글스는 김민우, kt wiz는 소형준을 각각 개막전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개막전 선발투수 맞대결은 2012년 한화 류현진과 ...

    한국경제 | 2021.04.02 11:50 | YONHAP

  • thumbnail
    두산 2021년 첫 선발 등판 김민규 "시합하고 싶었다" [울산:캠프톡]

    ... 기대 이하였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올해는 페이스 조절부터 보완 사항까지 꼼꼼하게 체크돼 있다. 그는 `아직 풀타임 경험이 없다 보니 체력 운동에 신경써 왔다. 작년 시즌 초 2군에 갔을 때 역시 내 실력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배영수 코치님께 구속뿐 아니라 여러가지를 배워 올라갔더니 1군에서 기회를 받게 됐다. 프로는 냉정하지 않나. 나만 잘 던지면 기회는 오는 것이라고 믿었다`며 `작년 스프링캠프에서는 보여 줘야 하니 일부러 더 세게 던졌지만, 올해는 형들 하는 ...

    한국경제 | 2021.02.27 19:48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