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日축구 오미야도 베어벡 전 감독 추모…승격PO 경기 전 묵념

    일본 프로축구 J2리그(2부리그) 오미야 아르디자도 암과 싸우다 세상을 떠난 핌 베어벡(네덜란드) 전 감독을 추모했다. 63세를 일기로 지난 28일 사망한 베어벡 감독은 J2리그 출범을 앞둔 1998년 7월 오미야 구단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으로 부임해 프로팀으로서 기틀을 마련했다. 오미야는 29일 구단 홈페이지에 모리 마사시 대표이사 이름으로 "핌 베어벡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구단 관계자 모두 깊은 슬픔에 싸여 있다. 구단을 대표해 ...

    한국경제 | 2019.11.30 11:03 | YONHAP

  • thumbnail
    "냉정한 지략가이자 따뜻한 친구"…축구협회, 베어벡 감독 추모

    대한축구협회가 6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핌 베어벡(네덜란드) 전 축구 대표팀 감독을 추모했다. 암과 싸워 온 베어벡 전 감독은 28일 사망했다. 네덜란드 출신 고인은 한국 축구의 '월드컵 4강 신화'에 큰 힘을 보탠 지도자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수석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성적을 내는 데 기여했다. 역시 네덜란드 출신인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

    한국경제 | 2019.11.29 16:37 | YONHAP

  • thumbnail
    핌 베어백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사망..."암 투병"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향년 63세. 시드니모닝헤럴드를 비롯한 호주 언론은 28일 "베어벡 감독이 암과 싸우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베어벡 감독은 1981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코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에서 주로 활동하다 1998년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도 활동했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

    한국경제TV | 2019.11.29 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