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감동의 동메달'

    ... 이란에 0-1로 져 빈손으로 돌아와야 했던 아픔도 깨끗하게 털어냈다.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이끌던 당시 대표팀은 경기 내내 이란 골문을 위협하며 일방적으로 이란을 몰아붙이고도 연장 후반 8분 결승골을 내줬지만 당시 베어벡호의 대표팀 코치로 패배를 함께 겪었던 홍 감독은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았다. 전반까지는 한국의 패색이 완연했다. 4년 전에는 한국이 전반 다섯 차례의 슈팅을 때리는 동안 이란은 단 한 번의 슛도 시도하지 못할 만큼 한국이 경기를 ...

    연합뉴스 | 2010.11.25 00:00

  • [월드컵축구] 관전포인트 '젊은 피로 부활하라'

    ... 몸싸움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젊은 선수들의 패기에 승운을 걸었다. 대신 경험이 풍부한 김두현(웨스트브로미치)을 공격의 조율사로 내세웠고, 19살의 막내 기성용(서울)에게 2선 공격의 책임을 맡겼다. 또 중앙수비도 베어벡호와 올림픽대표팀에서 조직력을 다져온 김진규(서울)-강민수(전북) 듀오를 낙점하는 등 전반적으로 젊고 활기찬 팀으로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 ◇화끈한 득점이 필요해! 허정무 감독은 3차 예선을 치르면서 '무승부 감독'이라는 꼬리표를 ...

    연합뉴스 | 2008.09.09 00:00

  •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신구 조화로 첫승 사냥

    ... 친다. 3차 예선을 치르면서 다양하게 포백라인을 구성했던 허 감독은 요르단 평가전을 마지막으로 '포지션 실험'을 끝내고 조직력 완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역습에 대비한 중앙 수비라인의 끈끈한 호흡을 원했던 허 감독은 지난해 베어벡호 시절부터 올해 올림픽대표팀까지 2년 넘게 '찰떡궁합'을 맞춘 김진규와 강민수에게 후방을 맡겼다. 중원에서는 정확한 침투패스를 앞세운 김두현(웨스트브롬)과 드리블이 뛰어난 기성용(서울)을 앞세우고 김남일(빗셀 고베)이 뒤를 받치는 ...

    연합뉴스 | 2008.09.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