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숙명여고 쌍둥이 변호사 "자매 무죄"…교무부장 억울한 옥살이중?

    ... 유출한 답안으로 시험을 치러 1심서 유죄를 받은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의 변호인이 "숙명여고 쌍둥이 사건은, 기록을 보고 증거를 검토해보면 무죄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쌍둥이 자매 변호인의 ... 흔들리고 있다는 것이라 두려움을 느낀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동안 대략 3,000건 정도 형사변론을 했는데, 사건의 성격, 죄의 양상, 피고인의 특성, 범행방법, 피해정도, 피해자의 특징, 수사정도(수준), 재판의 ...

    한국경제 | 2021.04.16 00:14 | 이미나

  • thumbnail
    숙명여고 쌍둥이 측 "손가락 욕, 무죄라면 이해할 수 있을 것"

    ... 아마 이해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동안 대략 3000건 정도 형사 변론을 했고, 경험이 쌓이다보니 어느 정도 사건을 보는 관점, 고집 따위가 생겼고 결과를 예상하면 맞지 않는 경우도 여전히 ... 대체로 예상이 결론으로 수렴되는 것 같다"고 했다. 또 "그런데 이 숙명여고 쌍둥이 사건은 기록을 보고 증거를 검토해보면 변호인으로서는 무죄라고 볼 수 밖에 없는 사건이다. 이걸 유죄로 한다면 대한민국 형사사법제도가 ...

    한국경제 | 2021.04.15 18:48 | 이보배

  • thumbnail
    '왕게임'으로 만취시키고…女후배 강제 성폭행한 10대 '징역형'

    ... 소지하는 등 A군이 범행을 사전 계획한 정황도 드러났다. 재판부는 "A군이 술에 취해 항거불능 상태인 B양을 간음한 것은 범행의 경위와 방법, 피해자의 나이 등에 비춰 그 죄책이 상당히 무겁다"고 판시했다. 이어 "A군의 범행 후 정황 등 이 사건 기록변론에 나타난 모든 양형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4 20:26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빈센조' 송중기 대신 총 맞은 전여빈, 끝장대결의 결말은?

    ...; 19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12.7% 최고 14.6%, 전국 기준 평균 11.9% 최고 13.7%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준우(옥택연 분)가 빈센조(송중기 분)를 ... 않았다. 남동부지법은 바벨타워 관련 재판이 차기 대선 특정 후보군에 대한 흑색선전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이유로 변론기일을 변경했다. 재판 중지를 주도한 것이 정인국(고상호 분) 검사라는 것을 확인한 다크 히어로들은 가만히 당하고만 ...

    스타엔 | 2021.05.02 15:00

  • thumbnail
    '빈센조' 총 맞은 전여빈, 분노한 송중기…시청률 최고 13.7% [종합]

    ...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평균 11.9% 최고 13.7%(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준우(옥택연 분)는 빈센조(송중기 분)를 ... 않았다. 남동부지법은 바벨타워 관련 재판이 차기 대선 특정 후보군에 대한 흑색선전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이유로 변론기일을 변경했다. 재판 중지를 주도한 것이 정인국(고상호 분) 검사라는 것을 확인한 다크 히어로들은 가만히 당하고만 ...

    텐아시아 | 2021.05.02 09:08 | 최지예

  • thumbnail
    '자본금 불법충당' MBN 임원들 2심서 선처 호소

    ... 매경미디어그룹 부회장, 류호길(64) MBN 대표, 장승준(40) 매일경제신문 대표 등의 항소심 첫 공판 기일을 열어 변론을 종결했다. 이 부회장은 최후진술에서 "한평생을 회사에 바쳤지만, 앞만 보고 달려 미처 챙기지 못한 일들을 보면서 ... 작성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MBN은 자사주 취득을 숨기고 증자에 들어간 자금을 정기예금인 것처럼 회계장부에 기록해 2012∼2019년 분식회계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부회장 등 임원들과 MBN 법인은 1심에서 혐의를 ...

    한국경제 | 2021.04.28 17:4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