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현역 은퇴 김동진 "내 선수생활 80점…2004년 독일전 골 못잊어"

    ... 출전했던 때와 2007-2008시즌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에서 유럽축구연맹(UEFA)컵 우승을 차지할 때를 꼽았다. 가장 중요한 경기로는 204년 12월 19일 부산에서 치른 독일과의 친선경기를 들었다. 당시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은 김동진의 선제골과 이동국의 결승골, 조재진의 쐐기골로 '거미손' 올리버 칸이 골문을 지킨 독일을 3-1로 격파했다. 김동진은 "독일은 최정예 멤버로 일본을 3-0으로 이기고 우리나라에 왔다. 우리는 당시 ...

    한국경제 | 2019.07.01 15:51 | YONHAP

  • thumbnail
    [아시안컵] 벤투호 A매치 10경기 무패…1990년 이후 최다 기록

    ... 4-0 대승을 지휘하면서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로 1997년 대표팀 전임 감독제 시행 이후 데뷔 감독의 최다 연속 경기 무패 기록을 세웠다. 종전에는 지난 2004년 데뷔 후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를 기록한 조 본프레레(네덜란드) 전 감독이 이 부문 최고 기록 보유자였다. 이어 벤투 감독은 새해 첫날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0-0 무승부로 쑥스럽지만,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아시안컵에서 벤투 감독은 조별리그 상대인 필리핀, 키르기스스탄, 중국을 차례로 ...

    한국경제 | 2019.01.17 06:31 | YONHAP

  • thumbnail
    벤투호, 평가전 마치고 해산…11월 12일 다시 모여 호주 원정

    ... 행진을 이어갔다. 2승 2무는 한국 대표팀이 전임 감독 체제로 전환된 1997년부터 사령탑 취임 후 4경기에서 거둔 성적표로는 나쁘지 않다. 전임 사령탑 1호였던 차범근 전 감독이 취임 후 4경기에서 3승 1패, 2004년 조 본프레레 전 감독이 2승 2무를 기록한 게 최고 성적이었다. 태극전사들은 파나마전 2-2 무승부 아쉬움을 접고 소속팀으로 복귀해 주말 경기를 준비한다. 대표팀 주장을 맡았던 손흥민(토트넘)은 주말인 20일 밤 11시 웨스트햄과 잉글랜드 ...

    한국경제 | 2018.10.17 08: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