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고영표와 호투 대결 KIA 임기영 "지고 싶지 않았다"

    ... 생각한다"며 "잘 던진다고 몇 번이나 생각했고, 많이 배워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고영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퀄리티스타트 행진에 대해서는 "그전에는 워낙 기복이 심했는데, 지금은 그런 게 많이 없어져서 좋다"고 기뻐했다. 최근 볼넷 없는 경기가 많아진 것도 긍정적이다. 임기영은 "볼넷만 주지 말자고 생각하면서 던지고 있다. 지금은 '타자가 치더라도 다 안타가 아니다'라는 생각으로 무조건 공격적으로 던진다"고 말했다. 그는 어린 투수 후배들에게도 "볼넷만 ...

    한국경제 | 2021.06.23 22:51 | YONHAP

  • thumbnail
    나승엽 데뷔 홈런으로 역전승 물꼬…롯데 8위 점프(종합)

    ... 선두 정훈이 역동적인 스윙으로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고, 2사 후 나승엽의 2루타, 대타 김재유의 내야 안타, 딕슨 마차도의 좌중월 2루타, 손아섭의 우전 안타를 묶어 3점을 더 냈다. 7-2로 앞선 7회에는 안타 5개와 볼넷 2개, 희생플라이 2개를 묶어 6점을 추가해 NC의 백기를 받아냈다. 루친스키는 5⅔이닝 동안 7실점 하고 무너졌다. 롯데 선발 노경은은 같은 이닝을 2점으로 버텨 승리를 안았다. SSG 랜더스는 인천 홈에서 LG 트윈스의 6연승 ...

    한국경제 | 2021.06.23 22:48 | YONHAP

  • thumbnail
    키움 올림픽 삼총사 만세…김혜성+이정후 3타점·조상우 세이브

    ... 쏜살같이 홈을 파고들어 3-3 동점을 이뤘다. 김인태의 강습 타구를 놓친 키움 1루수 박병호가 1루로 들어오던 투수 김태훈에게 토스했지만, 볼이 높아 타자와 주자가 모두 살았다. 균형은 키움의 9회초 공격에서 깨졌다. 선두 이지영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보내기 번트, 내야 땅볼 때 3루에 안착했다. 타석에 선 김혜성은 두산 좌완 이현승을 우전 적시타로 두들겨 결승 타점을 올렸다. 조상우는 9회말 볼넷 2개를 거푸 내줘 2사 1, 2루에 몰렸다가 김재환을 삼진으로 ...

    한국경제 | 2021.06.23 22:07 | YONHAP

사전

노히트 노런 [no hit no run] 경제용어사전

선발 투수가 상대 팀을 무안타, 무득점으로 막아 이긴 게임. 볼넷, 몸에 맞는 볼,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을 때도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