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전북도, 서남권 해상풍력 집적화 단지 지정 추진

    고창·부안서 설명회 열어 주민 의견 수렴 전북도는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고자 '신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 지정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는 환경친화적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집단으로 설치·운영하기 ... 지정·공고하는 구역을 말한다. 신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로 지정되면 전북도가 집적화 단지 조성 사업계획 수립을 총괄한다. 발전 사업자도 민관협의회, 산업부와 협의해 선정할 수 있다. 아울러 전북도가 해상풍력 사업에 대해 지자체 주도형 사업으로 ...

    한국경제 | 2021.04.16 11:40 | YONHAP

  • thumbnail
    "부안~고창 노을대교 조기 착공하라"…부안군의회 성명서 발표

    ... 편익은 물론이고 물류비용 절감 등 경제적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새만금을 묶는 서해안 관광벨트를 완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토 균형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조속한 사업 추진을 요구했다. 노을대교는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와 고창군 해리면 왕촌리를 연결할 7.48㎞ 규모의 다리다. 이 사업은 18대 대통령선거 공약과 전북 시·군의회의장 협의회 회의에서 거론됐으나 경제성 논리 등에 밀리면서 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8 15:49 | YONHAP

  • thumbnail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민관협의회 출범…발전단지 추진 본격화

    ... 첫 해상풍력 사업 추진을 위한 민관협의회에는 어민 대표기관인 지역 수협, 해양수산부, 산업부, 전북도, 고창군, 부안군, 한국해상풍력이 참여한다. 민관협의회발전단지 설계, 환경영향평가, 어업피해 조사, 개발 방식, 해상풍력과 ... 육성·유치, 탄소 저감 등 효과가 있다고 전북도는 분석했다. 2.4GW가운데 시범단지 400MW(메가와트)를 포함한 발전사업은 2022년 착공하며, 나머지는 2023년부터 2028년까지 순차적으로 완공 예정이다. 1기 민관협의회는 실증단지 ...

    한국경제 | 2020.09.23 11: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