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종합)

    ...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는 두 가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는 러시아로부터 오는 외부의 공격과 부패, 과두정치 등으로부터 오는 내부의 공격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

    한국경제 | 2021.05.07 02:1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

    ... 멈추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블링컨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와의 안보 협력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안보 지원을 더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

    한국경제 | 2021.05.06 23:18 | YONHAP

  • thumbnail
    러-서방 갈등 와중 블링컨 미 국무 우크라 방문…대러 공조 협의

    ...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최근 러시아와의 대결로 긴장이 고조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상황을 포함한 대러 공조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우크라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G7 외교장관들은 전날 런던 회의 뒤 채택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21.05.06 16:54 | YONHAP

웹문서

  • 미술관이 살려 낸 도시, 삶도 디자인 싱킹하라

    ... 미술관은 쇠퇴한 도시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지역의 랜드마크로 우뚝 섰다. 스페인의 해안 도시 빌바오는 15세기 이래 제철소, 철광석 광산과 조선소를 중심으로 발전해 온 중소 공업 도시다. 1980년대 철강 산업의 쇠퇴와 바스크 분리주의자들의 테러로 10여 년간 경제적 고통을 겪던 중 바스크 자치정부는 불황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문화산업이라고 판단하고 때마침 유럽 진출을 모색하던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의 분관을 유치했다. 바스크 자치정부는 1991년 지명설계공모전을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534&category=216&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