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ESG 열풍 부는 증권가…'그린 애널리스트' 뜬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지난해 가을 유럽 금융회사 탐방을 다녀왔다. 영국의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이후 유럽의 거시경제는 어떻게 변화할지를 살펴보기 위해서였다. 그곳에서 그는 뜻밖의 화두를 만났다. ‘그린(Green)’이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투자라고 하면 지배구조를 떠올리는 한국과 달리 유럽에서는 환경이 가장 중요한 화두였다. 이 본부장이 한국으로 돌아와 환경산업 전담 애널리스트를 지정한 배경이다. ...

    한국경제 | 2020.09.17 17:12 | 고재연

  • ESG 열풍에 증권가 '그린 애널리스트'가 뜬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지난해 가을 유럽 금융기관 탐방을 다녀왔다. 영국의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이후 유럽의 거시경제는 어떻게 변화할지를 살펴보기 위해서였다. 그곳에서 그는 뜻밖의 소재를 만났다. '그린'이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투자라고 하면 지배구조를 떠올리는 한국과 달리 유럽에서는 환경이 가장 중요한 화두였다. 이 본부장이 한국으로 돌아와 환경 산업 전담 애널리스트를 지정한 배경이다. 전세계적인 ESG ...

    한국경제 | 2020.09.17 15:40 | 고재연

  • thumbnail
    영국, 일본과 브렉시트 후 첫 주요 FTA 체결

    영국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후 처음으로 주요 자유무역협정(FTA) 합의에 도달했다. 11일(현지시간) 미 CNBC에 따르면 리즈 트러스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화상회의를 통해 '영국-일본 포괄적 경제 파트너십 협정'을 맺었다. 영국은 그동안 유럽연합(EU) 회원국의 일원으로, EU와 일본이 체결한 경제연대협정(EPA)에 따라 교역해왔다. 그러나 영국이 지난 1월 EU를 탈퇴함에 ...

    한국경제 | 2020.09.11 22:26 | 박상용

전체 뉴스

  • thumbnail
    영국 노동당 대표 "총선 패배 수긍…계속 야당하지 않을 것"

    ... 불러온 보수당과 존슨 총리를 비판했다. 스타머 대표는 "그(존슨 총리)는 진지하지 않다. 총리직을 수행할만한 능력이 없다"면서 "문제를 마주칠 때마다 존슨 총리는 그것이 없어지기를 바라거나 비난하기만 한다"고 말했다. 브렉시트와 관련해 그는 유럽연합(EU)에 남느냐 탈퇴하느냐 하는 논쟁은 "이미 끝났다"면서 "총리는 계속해서 (EU와 미래관계 협상을) 합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 합의에 도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디언은 검찰총장 출신으로 기사 작...

    한국경제 | 2020.09.23 01:25 | YONHAP

  • thumbnail
    영국 노동당, 코로나19에 연례 전당대회 온라인 행사로 대체

    ... 80석 많은 의석을 확보했다. '붉은 벽'(red wall)으로 불리며 전통적인 노동당 강세 지역이었던 미들랜즈, 북잉글랜드에서 지지층이 보수당으로 돌아선 점이 결정적이었다. 코빈 대표의 극좌 정책에다 반(反) 유대주의 논란, 브렉시트(Brexit)와 관련한 불명확한 입장 등도 노동당의 선거 패배 요인이 됐다. 당 경선을 통해 지난 4월 취임한 스타머 대표는 이후 반유대주의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통해 유대인 당원들의 지지를 회복했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

    한국경제 | 2020.09.20 17:36 | YONHAP

  • thumbnail
    영국 외무장관 경호원, 비행기에 총 두고 내렸다가 직무 정지

    ... 경찰을 업무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경호원은 기내에서 여권을 정리하고, 라브 장관 수행 준비를 하면서 총기를 벗어놨다고 영국 대중지 더선이 보도했다. 라브 장관은 이번 미국 출장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등을 만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등 현안을 논의했다. 그는 미국 공화당, 민주당 의원들과도 만나 "매우 긍정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으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영국 정부가 추진 중인 국내시장법을 비난했다. 펠로시 의장은 "만약 ...

    한국경제 | 2020.09.19 21:54 | YONHAP

사전

백스톱 [backstop] 경제용어사전

...이 EU탈퇴후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령인 북아일랜드 사이에서 하드보더(국경을 엄격히 차단하고 통관과 통행 절차를 강화하는 조치)를 피할 수 있도록 영국과 EU가 영국을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잔류시키기로 타협한 조항. 그러나 영국 내 브렉시트 강경파인 보수당은 자칫 영국이 계속해서 EU의 관세동맹에 남을 수 있다면서 "백스톱 조항이 있으면 89억파운드 (약12조8000억원)나 물어주고 EU를 탈퇴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딜 브렉시트 [No Deal Brexit] 경제용어사전

영국정부가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유럽연합을 탈퇴하는 것. 영국 하원은 2019년 1월 15일 브렉시트(2019년 3월29일) 합의안에 대한 승인 투표를 실시했으나 찬성 202표, 반대 432표의 압도적인 차이로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영국과 EU는 별도 합의가 없다면 오는 3월29일에 결별하기로 돼 있다. 메이 총리의 플랜B가 하원의 동의를 얻지 못하거나, EU와의 재협상이 결렬되면 ...

엑소브릭 경제용어사전

2019년 3월29일 오후 11시(영국 현지시간), 유럽연합(EU)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 기준 30일 0시 이뤄지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앞두고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는 현상. 영어의"탈출"을 뜻하는 exodus와 "영국"을 뜻하는 Britain의 합성어이다. 엑소브릭이 가속화 하면서 영국 내 일자리 감소와 경제 위축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엑소브릭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분야는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인 금융이다. 지난해부터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