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꿈을 버리면 죽은 삶이다

    ... 복잡한 대도시 피츠버그의 제철공장 용접공으로 일하면서 밤에는 나이트클럽의 플로어 댄서로 일하는 18세 소녀 알렉스 오웬스(제니퍼 빌즈 분)는 도시의 삭막한 비정함과 현실 속에서도 고난을 극복하며 댄서로서의 꿈을 키우고 있다. 길거리 비보이들의 브레이크 댄스를 응용한 다이내믹한 춤을 공연하는 나이트클럽에서 알렉스의 매력적인 춤을 보고 매료된 회사 사장 닉(마이클 노리 분)은 그녀의 꿈을 실현시켜주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준다. 그러는 동안 알렉스와 닉은 사랑하는 ...

    The pen | 2021.06.24 10:03 | 서태호

  • thumbnail
    '옥문아' KCM "SG워너비 멤버로 데뷔하려 오디션 봐"

    ... ‘타임리스’는 연습까지 해 내 곡이 될 뻔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김용준과 KCM은 과거 각자 아이돌 데뷔조였음을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용준은 ”당시 KCM은 비보이 댄스 담당이어서 그룹 량현량하 친구들과 댄스 배틀까지 벌였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곧이어 KCM은 ”어느 날 조그마한 애들이 와서 헤드스핀 돌길래 승부욕이 생겨 배틀을 붙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

    스타엔 | 2021.06.21 16:59

  • thumbnail
    KCM "SG워너비 멤버로 준비, 4인조 될 뻔" ('옥문아들')

    ... "데뷔곡 '타임리스'는 연습까지 해 내 곡이 될 뻔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김용준과 KCM은 과거 각자 아이돌 데뷔조였음을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용준은 "당시 KCM은 비보이 댄스 담당이어서 그룹 량현량하 친구들과 댄스 배틀까지 벌였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곧이어 KCM은 "어느 날 조그마한 애들이 와서 헤드스핀 돌길래 승부욕이 생겨 배틀을 붙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

    텐아시아 | 2021.06.21 14:37 | 신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