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얼마나 잘할지 지켜봐 주세요'…사격 대표팀 새내기들의 출사표(종합)

    선발전 '깜짝 1위' 김모세…도쿄에서도 '모세의 기적'을! 여자 공기권총 김보미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훈련"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을 앞둔 한국 사격 대표팀 '새내기' 선수들이 야심 찬 출사표를 냈다. 인생 첫 올림픽을 준비하는 김모세(23·상무)와 김보미(23·IBK기업은행)는 17일 유튜브로 진행된 사격 올림픽 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힘차게 포부를 밝혔다. 김모세는 4월 치러진 올림픽 선발전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총점 2천908점을 ...

    한국경제 | 2021.06.17 16:04 | YONHAP

  • thumbnail
    '얼마나 잘할지 지켜봐 주세요'…사격 대표팀 새내기들의 출사표

    선발전 '깜짝 1위' 김모세…도쿄에서도 '모세의 기적'을! 여자 공기권총 김보미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훈련"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을 앞둔 한국 사격 대표팀 '새내기' 선수들이 야심 찬 출사표를 냈다. 인생 첫 올림픽을 준비하는 김모세(23·상무)와 김보미(23·IBK기업은행)는 16일 유튜브로 진행된 사격 올림픽 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힘차게 포부를 밝혔다. 김모세는 4월 치러진 올림픽 선발전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총점 2천908점을 ...

    한국경제 | 2021.06.17 13:28 | YONHAP

  • thumbnail
    농구대표팀 사령탑 데뷔전 석패한 조상현 "50점도 못 주겠다"

    ... 생각이 들었다"면서 "오늘 경기는 50점도 못 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한 게임 혼나고 나니 마음이 후련하기도 하다. 어려움을 이겨내고 좋은 팀을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현중 역시 조 감독과 마찬가지로 대표팀 새내기다. 이현중은 이번에 처음 대표팀에 뽑혔고, 이날 대표팀 데뷔전을 선발로 치렀다. 그는 3점 3개를 포함해 15점을 올리며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다. 조 감독은 이현중에 대해 "배짱이 있고 슈터로서 슛 타이밍이 빠른데다 수비도 ...

    한국경제 | 2021.06.16 23:3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