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제자 성추행 의혹 서울대 음대 교수 '셀프 복귀' 예고 논란

    ... 대책 촉구 대학원생 제자를 성희롱·성추행했다는 의혹으로 직위해제된 일명 '서울대 음대 B교수'가 돌연 강단에 '셀프 복귀'를 예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B교수는 최근 제자들에게 전화를 ... 밝혔다. 서울대는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대응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 관계자는 "서울대가 수사기관 결정을 하염없이 기다리며 가해 교수 징계를 손 놓고 있는 상황이 문제"라며 "음대 내에서도 피해자의 2차 피해를 ...

    한국경제 | 2021.05.13 10:00 | YONHAP

  • thumbnail
    "서초구 생명의샘교회, 영유아 불법 양육에 폭행"

    ... 기도했다"고 주장했다. 또 치료가 필요한 아이들을 방치하는 한편, 부실한 음식을 제공하고 질식사 위험이 있는 '셀프 수유'를 하게 한 채로 아동을 돌보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6월께는 목사가 직접 돌보던 아이가 질식으로 사망했다고도 ... 경찰 등이 방문조사를 했으나 불법 운영과 학대 정황 확인이 진행되지 않았다"고 했다. 단체들은 서울시와 서초구, 수사기관에 "미신고 시설 내 학대 피해 아동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구조·지원하고 가해자를 엄단하라"고 촉구했다. 보건복지부에는 ...

    한국경제 | 2021.05.12 11:45 | YONHAP

  • thumbnail
    "울산시 조사 공직자 부동산 투기 0건…면죄부 셀프조사"

    ... 투기와 관련해 관내 공직자에 대한 투기 의혹을 조사한 결과, 혐의 확인자가 한 명도 없다고 발표한 것은 면죄부를 준 셀프조사"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시당은 "최근 울산시는 시와 구·군, 울산도시공사가 추진한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부지 ... 오히려 투기자들에게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정의당 시당은 "지자체에서 벌이는 현재의 셀프조사로는 수사가 아닌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고, 특히 친척이나 지인에 의한 차명거래에 대한 조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5.11 15: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