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박인비·전인지·최운정, 마이어 LPGA 클래식 3R 공동 12위(종합)

    ... 하나로 막으며 10타를 줄여 리더보드 맨 위를 꿰찼다. 10언더파 62타는 넬리 코르다의 개인 한 라운드 최소타 기록이며, 54홀 196타는 올해 4월 롯데 챔피언십 때와 같은 개인 최소타 타이기록이다. 버디 11개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1년 3월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 2라운드에서 기록한 13개에 이어 LPGA 투어 역대 한 라운드 최다 버디 공동 2위에 해당한다. 올해 2월 게인브리지 LPGA까지 투어 통산 4승을 보유한 코르다는 4개월 만의 ...

    한국경제 | 2021.06.20 09:07 | YONHAP

  • thumbnail
    유럽골프서 '혼성 대회' 개최…첫날 남녀 선수 공동 선두

    ... 10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의 발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막을 올린 스칸디나비안 믹스트는 유럽프로골프투어(유러피언투어)와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를 겸하는 대회다. 스웨덴의 대표적인 남녀 골퍼 헨리크 스텐손과 안니카 소렌스탐이 공동 주최한 이 대회엔 남녀 선수가 78명씩 출전해 총상금 100만 유로(약 13억5천만원)를 놓고 나흘간 경쟁한다. 같은 코스에서 남녀 선수가 한 조로 묶여 경기하는데, 티샷 지점만 남녀 별도로 둔다. 전장은 남자 선수 7천60야드, ...

    한국경제 | 2021.06.11 12:41 | YONHAP

  • thumbnail
    쉬웨이링, LPGA 퓨어실크 챔피언십 우승…김세영 공동 7위

    ... 동생 에리야 쭈타누깐이 직전 대회였던 이달 초 혼다 타일랜드에서 우승, 이번 대회에서 언니 모리야가 우승했더라면 자매가 2개 대회 연속 우승컵을 가져갈 수 있었다. 자매의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00년 안니카, 샤로타 소렌스탐(스웨덴) 자매, 올해 제시카, 넬리 코르다(미국) 자매가 달성한 바 있다. 김세영(28)이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10위 안에 들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를 친 김세영은 로런 스티븐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

    한국경제 | 2021.05.24 07:18 | YONHAP

사전

미세스 59 [Mrs.fiftynine] 골프용어사전

세계 여자골프선수중 최초로 한 라운드에 59타를 기록한 애니카 소렌스탐을 지칭하는 말.소렌스탐은 2001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문밸리CC:(파72)에서 열린 미국LPA투어 스탠더드 레지스터핑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13개를 잡은끝에 59타를 기록함.소렌스탐은 그 대회에서 미LPGA투어 9홀,36홀,72홀 최소타수를 기록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