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시후, 애절한 음치 연기로 안방극장 눈도장

    ... 들려줘' 17-18회에서는 홍이영의 꿈을 통해 1년전 그 날의 베일이 벗겨졌다. 홍이영의 불면증과 음치의 노래를 들어야 잠이 들 수 있었던 수면습관의 이유는 김시후와의 1년전 사고 때문이었던 것이다. 1년전 '그 날', 김시후는 송교수의 별장에서 홍이영과 함께 떠났고, 누군가에 의해 창고에 갇히게 되었다. 김시후는 극도의 공포감에 떨고 있는 홍이영에게 10초 만에 웃게 해주겠다며 '한남자'를 부르기 시작했고, 그의 엉망진창인 노래 실력에 홍이영은 겨우 웃음을 터트리며 ...

    한국경제TV | 2019.09.06 08:40

  • thumbnail
    '리갈하이' 진구X서은수, 한강그룹을 향한 짜릿한 복수…마지막 승부수 띄웠다

    ... 회장의 오른팔이자 아버지인 서동수(안내상)이며, 그가 돌아왔다는 사실을 밝혔다. 서재인은 충격에 빠졌고, 서동수와 고태림에게 분노했다. 결국 법률 사무소에서 나가 자취를 감췄고, 고태림은 혼자 재판을 준비했다. 그러나 B&G 로펌의 송교수(김호정)가 변호를 나선 한강그룹을 상대로 소득 없이 첫 번째 재판을 끝낸 고태림 앞에 나타난 서재인. “이번 재판에 걸린 보상금 혼자 드시려고요? 그렇겐 안 되죠”라며 다시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한강그룹은 역시 ...

    스타엔 | 2019.03.30 11:31

  • thumbnail
    '리갈하이' 진구·서은수, 오늘(29일) 본격 승부수

    ... 윤도희(김사희)의 무죄를 받아 ‘성기준이 절대 못 빠져나올 증거’를 얻게 됐다고 생각한 고태림. 하지만 윤도희는 키스 마크가 찍힌 종이만을 남긴 채 사라졌다. 한강 그룹을 위해 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B&G 로펌의 송교수(김호정)가 중간에서 증거를 가로챘기 때문이다. “고태림한테 그런 걸 주면 되겠니?”라며 윤도희에게 거액의 돈봉투를 건넸고, 그렇게 거래가 성사됐다. 그가 갖고 있던 결정적 증거가 한강신소재 독성 물질 유출 사건과 ...

    텐아시아 | 2019.03.29 15:05 | 김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