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슈뢰더 3000만원 배상"…이혼손배소 패소 확정

    게르하르트 슈뢰더(77) 전 독일 총리의 배우자 김소연(51)씨의 옛 남편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이 슈뢰더 전 총리의 패소로 마무리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슈뢰더 전 총리는 지난달 20일 김씨의 배우자였던 A씨가 자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부 패소한 이후 기한 내에 항소장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슈뢰더 전 총리가 A씨에게 3천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은 그대로 확정돼 효력을 지니게 됐다. 각각 배우자가 있었던 ...

    한국경제TV | 2021.06.17 10:20

  • thumbnail
    슈뢰더 前독일총리 '이혼 손배소' 패소 확정

    항소 안해 확정…'3천만원 배상' 효력 유지 게르하르트 슈뢰더(77) 전 독일 총리가 배우자 김소연(51)씨의 옛 남편에게 패소한 판결에 항소하지 않아 그대로 확정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슈뢰더 전 총리는 지난달 20일 김씨의 배우자였던 A씨가 자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부 패소한 이후 기한 내에 항소장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슈뢰더 전 총리가 A씨에게 3천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은 그대로 확정돼 효력을 지니게 ...

    한국경제 | 2021.06.17 09:55 | YONHAP

  • thumbnail
    밀워키, 마이애미 잡고 PO 3연승…2라운드 진출까지 단 1승

    ... 하지만 레이커스는 이내 자유투로만 7점을 획득해 한숨을 돌렸다. 19초를 남기고는 쿠즈마가 외곽포를 꽂아 승리를 매조졌다. 레이커스에서는 앤서니 데이비스가 34득점 11리바운드, 르브론 제임스가 21득점 9어시스트, 데니스 슈뢰더가 20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덴버는 포틀랜트를 120-115로 물리치고 역시 1패 뒤 2연승을 기록했다. 니콜라 요키치가 36득점 11리바운드 5어시스트, 오스틴 리버스가 21득점을 올려 덴버의 승리를 이끌었다. ◇ 28일 NBA ...

    한국경제 | 2021.05.28 14:35 | YONHAP

사전

하르츠개혁 [Hartz Reforms] 경제용어사전

독일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를 맡고 있던 2002년 2월 구성된 노동시장 개혁위원회인 하르츠위원회가 제시한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말한다. 설립 당시 폭스바겐의 담당 이사였던 피터 하르츠(Peter Hartz)가 위원장을 맡아 '하르츠위원회'로 불리게 됐다. 하르츠위원회는 같은 해 8월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당시 독일 정부의 사회복지 및 노동 정책인 '어젠다 2010(Agenda 2010)'의 하나로 2003년 1월부터 시행되었다. ...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 역임했다. 당시 '유럽의 병자(病者)'로 불리던 독일을 '유럽의 패자(覇者)'로 바꾸는 기틀을 마련했다. 2003년 3월 발표한 '아젠다 2010'(하르츠개혁)이 그 중심에 있다. 노동시장 유연화, 사회보장제도 축소, 세율 인하 등 슈뢰더가 속한 사회민주당(SPD)의 전통과는 거리가 먼 정책들이었다. 당장 지지 기반인 노조는 강력 반발했고 사민당 내에서도 불만이 터져나왔다. 결국 2005년 총선에서 슈뢰더는 앙겔라 메르켈이 이끄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CDU)에 패해 총리 ...

하르츠위원회 [Hartz Committee] 경제용어사전

'어젠다 2010'을 위해 슈뢰더 전 총리의 적록 연립정부가 15명의 전문가로 구성한 노동시장 개혁위원회다. 2002년 2월 설립 당시 폭스바겐의 담당 이사였던 피터 하르츠(Peter Hartz)가 위원장을 맡아 '하르츠위원회'로 불리게 됐다. 하르츠위원회는 같은 해 8월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노동시장 서비스와 노동정책의 능률 및 실효성 제고 ▷실업자들의 노동시장 재유입 유도 ▷노동시장 탈규제로 고용 수요 제고 등에 초점을 ...

웹문서

  • 잘못된 과거를 참회해야 하는 이유

    ... 대해 유력 언론을 통해 역설했다. 결국 1991년, 3개월 만에 베를린 의회는 상원 의결을 뒤집고 새 박물관 건설을 다시 의결했다. 1999년 우여곡절 끝에 유대인 박물관이 유물도 없이 1차 개관을 하던 날, 당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가 기념 행사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는 과거 홀로코스트의 희생자가 될 뻔했던 다니엘 리베스킨트의 부친도 와 있었다. 공교롭게도 슈뢰더 총리의 아버지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으로 참전했다. 슈뢰더 총리는 90세였던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535&category=216&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