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돈스코이호 사기' 유니버셜그룹 전 대표 2심도 징역 5년

    ...괴를 실은 러시아 보물선을 발견했다며 투자 사기 행각을 벌인 '돈스코이호 사기 사건'에 가담한 김모 전 유니버셜그룹(전 신일그룹) 대표가 2심에서도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3부(송인우 부장판사)는 18일 ... 신일골드코인(SGC)을 발행해 나눠주고 투자금을 모은 사건이다. 이 사건의 주범인 류 전 대표는 이 사건 후 신일그룹의 사명을 'SL블록체인그룹'으로 바꾸고 '25조원어치 금광석이 매장된 광산을 개발하겠다'며 투자자들을 끌어모았다. ...

    한국경제 | 2021.05.18 10:53 | YONHAP

  • thumbnail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선출…"사회적 가치 창출에 역할하자"

    첫 4대그룹 총수 상의회장…"기업애로 해소에 기여할 것"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4일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공식 선출됐다. 대한상의는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임시의원총회를 열고 단독 추대된 최태원 회장을 제24대 대한상의 ...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한 최 회장은 2대에 걸쳐 재계 양대 경제단체의 수장을 맡게 됐다. 선친인 고 최종현 SK그룹 회장은 1993∼1998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을 맡은 바 있다. 최태원 회장은 수원 출생으로 신일고, ...

    한국경제 | 2021.03.24 11:45 | YONHAP

  • thumbnail
    `돈스코이호 사건` 또 사기 행각…`깡통 코인`도 등장

    ... 형태의 사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가로챈 돈 일부가 사건의 `몸통`으로 꼽히는 류승진 전 신일그룹 대표의 도피자금으로 흘러갔다는 의혹도 나왔다. 돈스코이호 사건 피해자 등에 따르면 류 전 대표는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 기준 2억여원 상당이다. 류 전 대표는 2018년 7월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인양하겠다며 가짜 가상화폐인 신일골드코인(SGC)을 발행해 나눠주고 투자금을 모았다. 사기 행각이 드러난 이후 사명을 `SL블록체인그룹`으로 바꾸고 ...

    한국경제TV | 2021.03.08 08:42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