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단일화와 맞물린 야권의 운명…범보수 지각변동 시나리오는

    안철수 이기면 김종인ㆍ국민의힘 신주류 중대 타격 吳·安, 야권 빅뱅 막을 '포스트 단일화' 묘책 공유? 국민의힘 오세훈·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단일화는 야권에 대대적인 지형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단일화 승자는 4·7재보선과 내년 대선으로 이어지는 선거정국에서 야권 정계개편의 핵심적 역할을 하고, 패자는 또 한 번 정치적 위기를 맞을 공산이 크다. 두 정당의 진로도 후보 개인의 정치적 명운과 맞물리게 된다. 우선 안 후보가 ...

    한국경제 | 2021.03.21 18:04 | YONHAP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신념의 불의 전차!

    ... 뒤 총소리에 몸을 맡겨라. 탄력 있는 스파이크를 신어라. 행운을 빌며 머사비니로부터. 추신, 이 목걸이를 걸어라. 행운을 가져다줄 것이다”라며 진심으로 격려하게 된다. 출처:네이버 영화 < 에필로그> 최근 경제계의 신주류로 부상한 젊은 테크기업인들이 엄청난 재산을 사회에 기부하면서 자신의 성공을 사회적 기여로 돌리는 용기 있는 모습에서 사회는 아직 희망이 있다는 것을 느낀다. 각자의 위치에서 위정자들은 국민을 소중히 생각하고 군인들은 나라 지키기에 ...

    The pen | 2021.03.09 09:50 | 서태호

  • thumbnail
    재계 존재감 커진 IT 기업인들…'젊은 피'에서 '신주류'로

    [스페셜 리포트] 언택트(비대면) 비즈니스가 보편화되면서 지난해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기업의 성장과 함께 한국 재계에서 IT 기업인들의 영향력도 점차 커지고 있다. 그간 재계의 ‘젊은 피’로 분류됐던 IT 경영인들이 주류로 입성하며 달라진 IT 기업들의 위상을 실감하고 있다. 대표적 IT 경영인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단에 합류했다. 그간 전통적 산...

    한국경제 | 2021.03.05 08:06 | 이명지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