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브라질 월드컵 대표팀 사령탑에 홍명보 감독 선임

    ... 대표팀 감독으로 결정했다. '영원한 리베로'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홍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대표팀의 주장이자 중앙 수비수로 한국 축구의 4강 진출을 이끄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아드보카트호(號)'의 코치로 합류하면서 지도자 수업에 본격적으로 나선 홍 감독은 2009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8강에 진출하며 성공적인 사령탑 데뷔전을 치렀다. 홍 감독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U-23 대표팀을 이끌고 ...

    연합뉴스 | 2013.06.24 11:38

  • '명품킥 보자' FC서울-LA갤럭시 상암 빅매치

    ... 피곤한 갤럭시보다 FC서울이 유리해 보인다. 갤럭시에도 미국 국가대표 랜던 도노번 등 일부가 빠졌고 FC서울도 100%는 아니다. 갤럭시는 2003년 피스컵에 출전하면서 방한했지만 국내 클럽과 맞붙진 않았다. 박지성이 있던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에 1-4로 대패하고 돌아갔다. 2006년엔 아드보카트호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평가전을 벌여 0-3으로 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8.02.29 00:00

  • thumbnail
    [동아시아축구] 허정무호 '국내파 실험도 알차게'

    ... 변화무쌍한 색깔 바꾸기를 시도하는 양상이다. 예상을 뒤집은 노림수도 있었다. 당초엔 중원에 김남일(빗셀고베)을 축으로 오장은(울산)을 예상했지만 허 감독은 원래 대표팀에선 사이드 요원으로 뛰어온 조원희(수원)를 김남일의 짝으로 투입했다. 아드보카트호부터 오른쪽 측면에만 섰던 조원희의 투입은 의외였다. 김남일-조원희 카드는 결정적인 패스를 찔러주진 못했지만 2선에서 안정감을 보였다. 조원희는 소속팀 수원에서 김남일이 J-리그로 이적하기 전 종종 호흡을 맞췄고 K-리그에서 이 대목을 ...

    연합뉴스 | 2008.02.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