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전설적인 유격수 지터의 탬파베이 대저택, 254억원에 매각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레전드이자 현 마이애미 말린스의 최고경영자(CEO)인 데릭 지터(45)의 대저택이 기록적인 액수에 팔렸다. 탬파베이 지역 일간지 탬파베이 타임스는 15일(한국시간) 지터의 저택이 2천250만달러(약 254억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지터는 이 저택을 지난해 9월 2천900만달러에 매물로 내놨다. 지터가 원했던 금액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탬파베이에서 거래된 주택 가운데 역대 최고가라고 탬파베이 타임스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5.15 08:51 | YONHAP

  • thumbnail
    MLB '코로나 방역 기준 완화' 12개 팀으로 증가

    ... 이상 백신을 접종한 메이저리그 전체 1급 종사자의 비율은 83.9%에 이르렀고, 이 중 77.6%는 2차 접종도 완료했다고 집계했다. 그러나 백신 접종 이후에도 집단 감염이 발생해 MLB 사무국은 상황을 안심하지 않는다. 뉴욕 양키스에선 백신을 맞은 선수와 코치, 구단 직원 등 8명이 무증상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양키스의 사례가 백신을 맞았는데도 감염되는 '돌파 감염'(breakthrough infection)의 대표 연구가 ...

    한국경제 | 2021.05.15 08:11 | YONHAP

  • thumbnail
    양키스 구단 '백신접종 후 확진' 속출…'돌파감염' 연구사례로

    확진 판정 받은 선수·코치 등 8명 모두 백신 접종…증상은 없어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에서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백신을 맞았는데도 감염되는 '돌파 감염'(breakthrough infection)의 대표적 연구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코치, 선수 등 대부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양키스에서는 12일 필 네빈 3루 코치가 ...

    한국경제 | 2021.05.14 15: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