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암스테르담, 도심 홍등가 정리하고 교외에 '에로틱센터' 건립"

    도시환경 정비하고 성매매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추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 도시환경을 정비하고 성매매 종사 노동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심에 있는 홍등가를 정리하고 교외에 '에로틱센터'를 건립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6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당국이 이러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담은 계획서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계획서에 따르면 에로틱센터는 5층짜리 건물로서 면적은 5천㎡, 객실은 100개에 달한다. 부대시설로 술집 두 곳과 스트립클럽 ...

    한국경제 | 2021.05.07 10:00 | YONHAP

  • thumbnail
    외국 전문가들이 본 윤여정의 '화녀'와 김기영 감독

    ...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한국 영화이자 한국 영화 중 가장 독특한 영화"라고 평가하면서 '화녀'에서 윤여정이 맡은 가정부 소녀 명자 역을 "윤여정의 최고 역할"이라고 꼽았다. 더불어 두 사람은 '화녀'에 등장하는 독특한 색감에 대해 "에로틱한 빨간색과 부드러운 파란색의 대립을 극명하게 드러낸 게 인상 깊다"고 극찬했다. 또 고(故) 김기영 감독의 앞선 작품 '하녀'와 윤여정이 출연했던 '화녀'와 '충녀' 등 이른바 김 감독의 '~녀' 시리즈를 서로 비교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4.29 16:03 | YONHAP

  • thumbnail
    '방구석 1열' 윤형빈♥정경미, 영화 지식부터 유쾌한 입담까지 `시간 순삭` 토크

    ... 1열`에 나오게 됐다"라며 연예계 대표 커플의 달달한 토크를 기대하게 했다. 윤형빈은 이날 `사랑과 영혼`이 개봉한 1990년 당시 한국 영화 시장의 트렌드를 설명하는 등 영화 지식을 뽐냈다. 그는 "당시 우리나라에서 멜로 장르에는 에로틱한 분위기가 필수였다. 그래서 `사랑과 영혼`이 더 특별하게 보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랑과 영혼`을 그때 당시 우리나라 영화사에서 제목을 지었다면 `도자기 물레는 왜 밤새 도는가`였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한국경제TV | 2021.03.15 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