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잘 나가다 주춤한 K-배터리, 화려한 부활 꿈꾸는 곳 [한경우의 케이스 스터디]

    ... 과자로 치면 개별포장돼 박스에 담긴 초코파이와 벽돌 모양의 내용물을 빈 공간 없이 포장지가 감싸고 있는 웨하스를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배터리는 껍데기가 비닐이 아닌 금속이니 중대형 셀로 구성된 전기차배터리들이 무게도 더 가벼워 연비에도 유리하겠지요. 테슬라도 예전엔 지름 16mm에 길이 65mm인 원통형 배터리를 사용하다가 현재의 크기로 키웠고, 얼마 전에는 지름 46mm에 길이 80mm인 원통형배터리를 전기차에 적용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배터리 셀 ...

    한국경제 | 2021.06.20 07:03 | 한경우

  • thumbnail
    오늘 티록 얼마에요?

    ... 티록에 적용된 MQB 플랫폼은 고강도 강판(high-strength steel)을 기반으로 비틀림 강성을 높였다. 차체의 대부분을 초고장력 강판을 사용해 강성과 안전성을 높이면서 무게는 줄여 연료 효율을 극대화됐다. 티록의 복합 연비는 15.1㎞/ℓ, 도심 및 고속도로 효율은 13.8㎞/ℓ, 17.0㎞/ℓ이다. 차체는 컴팩트하지만 넓은 실내 및 적재 공간을 갖춰 카크닉 용품을 수납하기에는 충분하다. 현대차 코나와 쌍용차 티볼리보다 큰 차체를 지닌 티록은 길이 ...

    오토타임즈 | 2021.06.18 09:36

  • thumbnail
    혼다 발 뺀 수소 승용차 시장…현대차·도요타 양강구도 됐다

    ...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 점유율이 65.1%를 기록했던 현대차는 44.6%로 하락하며 2위로 내려 앉았다. 도요타가 지난해 12월 출시한 세단형 연료전지차 미라이의 2세대 모델은 2014년에 출시한 첫 모델보다 연비가 10% 가량 높아졌고, 최대 주행가능 거리도 30% 늘어난 850㎞로 알려지며 국내외 소비자의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혼다 클래리티의 단종이 글로벌 수소 승용차 시장의 전망이 밝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

    한국경제 | 2021.06.18 06:21 | YONHAP

사전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 [continuously variable valve duration] 경제용어사전

CVVD기술은 엔진 밸브가 열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로 현대기아자동차가 세계최초로 개발했다고 2019년 7월 발표했다. 이 기술로 엔진 성능과 연비를 개선하면서도 배출가스는 줄일수 있다. 자동차의 엔진은 '흡입-압축-팽창-배기'의 4단계 과정을 통해 연료를 연소시켜 동력을 발생시킨다. 흡기와 배기가 이뤄지는 관문인 밸브를 여닫는 시점과 깊이가 엔진의 성능과 효율을 결정한다. 때문에 자동차 업계는 가변 밸브 제어 기술을 개발해왔다. ...

자동차 플랫폼 [platform] 경제용어사전

서스펜션과 차량의 심장역할을 하는 동력장치(파워트레인, power train) 배치에서부터 중량 배분, 무게 중심 등 자동차의 핵심 요소들을 결정하는 차체 구조물. 주행성능과 연비, 승차감, 안전성, 내부공간, 디자인 등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데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넥쏘 [NEXO] 경제용어사전

... 177-197km이다. 넥쏘는 한 번 충전하면 609㎞를 주행할 수 있다. 전 세계에 나온 수소차 중 주행거리가 가장 길다. 경쟁 차종인 도요타 미라이(502㎞)와 혼다 클래리티(589㎞) 등은 아직 500㎞대에 머물고 있다. 넥쏘의 복합연비는 수소 1㎏당 96.2㎞(17인치 타이어 기준)다. 5분 충전으로 채울 수 있는 최대 수소량은 6.33㎏이다. 넥쏘의 세부모델은 모던과 프리미엄 등 두 가지가 있다. 판매가격은 모던이 6890만원, 프리미엄이 7220만원이다. 정부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