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신규당원 3만명시대 열 것…외부 대권주자 들어 오는 시그널"

    ... 국무총리에 대해선 "(최근 발언이) `장유유서 때문에 이준석이 되면 안 된다`는 식으로 비쳐서 곤란을 겪으신 것 같은데, 정 전 총리는 그런 분이 아니다"며 "오해가 풀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영수 회담을 제안할 경우 "형식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응하겠다"며 "토론할 때 3대1, 4대1로도 했는데. 독대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

    한국경제TV | 2021.06.12 07:49

  • thumbnail
    이준석 "당원 3만명 늘릴 것…그래야 외부 주자들 들어와"

    "영수회담, 독대 고집안해…형식에 구애 안받고 응하겠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는 20·30대의 당원 가입을 대폭 늘려 외부의 대권주자들을 당 경선으로 끌어들이겠다고 12일 밝혔다. ... 분이 아니다"며 "오해가 풀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영수 회담을 제안할 경우 "형식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응하겠다"며 "토론할 때 3대1, 4대1로도 ...

    한국경제 | 2021.06.12 06:00 | YONHAP

  • thumbnail
    '아버지뻘'과 마주 앉는 30대 당수 …장유유서 깬 이준석

    ...령과 악수만 해도 '파격' 국민의힘 6·11전당대회를 기점으로 여의도 정치권에는 생경한 장면이 펼쳐지게 됐다. 제1야당 사령탑에 오른 36세의 이준석 신임 당대표는 앞으로 '아버지뻘'인 정계 거물들과 마주 앉게 된다. 영수회담 장면부터 생경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장남 준용씨는 39세로, 이준석 대표보다 3살 많다. 문 대통령 입장에선 아들보다도 어린 제1야당 당수와 대좌할 수도 있는 셈이다. 문 대통령 자신은 68세로, 이 대표보다 32살 위다. ...

    한국경제 | 2021.06.11 11: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