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논란은 없다' 태극마크 다시 따낸 오지환 "남다른 의미 있다"

    ...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던 오지환은 그로부터 3년 만에 다시 대표팀에 합류했다. 자신의 진짜 실력을 보여줄 기회가 찾아왔다.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오지환은 "사실 전혀 예상 못 했다"며 "워낙 나보다 잘하는 선수들이 많아서, 그 선수들이 될 줄 알았다"고 겸손하게 소감을 밝혔다. 그는 "그래도 국가대표로 간다는 점에 감사하게 생각했다"며 "내심 가고 싶은 마음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3년 전 ...

    한국경제 | 2021.06.16 18:03 | YONHAP

  • thumbnail
    철거건물 붕괴참사 1주일…수사 잰걸음, 14명 입건·3명 영장(종합)

    ... 입건할 방침이다. 업체 선정 비위 관련 입건 하루 전 미국으로 해외 도피한 문흥식 전 5·18 구속부상자회장은 현재 수사팀과 연락이 닿아 귀국을 설득 중이다. 그는 업체 선정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의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자 지난 13일 오후 6시 22분 아시아나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출국했고, 다음날 오전 미국 시애틀에 도착 후 자취를 감췄다. 박정보 수사본부장은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한 수사가 가장 일차적이고 중점적인 수사 상황이다"며 ...

    한국경제 | 2021.06.16 17:59 | YONHAP

  • thumbnail
    철거건물 붕괴참사 추정 원인 '굴착기 쏠림으로 급격한 하중'

    공식 원인 분석까지는 상당 시일 소요 예상…관련자 진술로 추정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가 발생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까지 가장 설득력 있는 사고원인은 해체계획서를 어긴 무리한 철거 과정에서 굴착기가 쏠리면서 하중이 가해진 탓으로 추정된다. 16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1순위 수사 대상인 사고 원인에 대한 수사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정밀 감식을 위해서는 10여 일간 현장을 정리해야 하고, 정밀 감식을 진행한 뒤에도 ...

    한국경제 | 2021.06.16 17:36 | YONHAP

한경매물

'예상' 부동산 정보

부동산 정보
거래 종류 확인일자 매물명 면적(㎡) 매물가(만원)
전세 아파트 분양권

17/11/23

시흥배곧한신휴플러스(B-10블록) 101/74 25/29층 22,000
해잘들고 전망좋은 전면동 료얄층
매매 아파트

17/11/23

본동신동아 124/105 10/12층 63,000/80
숲조망권 상태최상급 채광좋은 남향 세안고 투자가능
매매 재건축

17/11/23

개포주공1단지 58/58 2/5층 158,000
44 p 당첨매물 추가분담금 2억6천만원 예정
매매 재건축

17/11/23

개포주공1단지 42/42 3/5층 127,000
33p 신청 조합원 지위승계 매물

사전

치파겟돈 [chipageddon] 경제용어사전

... 인페이즈에너지 역시 4월 이후 주가가 27.74% 하락했다. 태양에너지를 전력으로 전환하는 장치에 반도체가 대량 쓰이기 때문이다. 이 반도체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커진 까닭이다. 글로벌 정보기술(IT) 자문기관 포레스터는 반도체 부족 현상이 2023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글렌 오도넬 포레스터 부사장은 “수요는 여전히 높고 공급은 제한될 것이기 때문에 반도체 부족 현상은 2022년을 거쳐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력관리반도체 [Power Management IC] 경제용어사전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전력반도체의 일종. 전력반도체 중 가장 큰 비중(약 21%)을 차지하는 핵심 반도체로 향후 시장성이 크다. 옴디아에 따르면 2020년 54억달러였던 전력관리반도체 시장은 2024년에는 69억달러로 늘어 연평균 6.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무·저해지 보험 경제용어사전

... 만기까지만 유지하면 기존 보험과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축성 보험으로 오인해 가입했다가 해지 때 환급금을 돌려받지 못한 소비자 민원이 늘자 금융당국은 2021년초부터 만기 때 낸 보험료의 100% 이상을 환급받을 수 있는 일부 무·저해지 보험의 판매를 금지했다. 무·저해지 보험은 소비자가 예기치 않은 사태가 발생했을 때 해지하더라도 원하는 만큼 환급금을 돌려받기 어렵고, 보험사도 중도 해지가 예상보다 줄어들면 큰 재무 리스크를 떠안게 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