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허삼영 삼성 감독, 총력전 의지 "불펜시스템, 당분간 이어갈 것"

    ... 최근 복귀했다. 삼성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가장 짜임새 있는 선발 투수진을 구축했다. 다만 선발 투수들이 경기 초반을 책임지면서 리드하는 상황이 늘어났다. 자연스레 불펜 필승조의 출전 경기도 늘어나고 있다. 최지광과 우규민은 올 시즌 17경기, 심창민은 16경기에 등판했고, 오승환(15경기)도 자주 마운드에 섰다. 올 시즌 삼성이 33경기를 소화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경기 수다. 심창민과 최지광, 양창섭, 우규민은 8일부터 12일까지 열린 4경기 ...

    한국경제 | 2021.05.13 17:42 | YONHAP

  • thumbnail
    '미스터 제로' 우규민 "내가 등판한 이닝의 마무리는 나 자신"

    우규민(36·삼성 라이온즈)은 마무리와 선발, 중간 계투를 모두 경험한 베테랑 투수다. 팀 상황에 따라 보직을 바꾸다 보니 100승도, 100세이브도, 100홀드도 올리기 어렵다. 1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wiz와의 방문경기에 등판해 KBO리그 역대 25번째 개인 통산 600경기 기록을 세운 날 우규민은 59번째 홀드를 챙겼다. 개인 통산 성적은 75승 79패 88세이브 59홀드 평균자책점 3.92다. 기록 달성에는 ...

    한국경제 | 2021.05.12 22:23 | YONHAP

  • thumbnail
    잘 뛰고·멀리 치고·잘 막는 삼성, kt 꺾고 6년 만에 20승 선착

    ... 5-6까지 추격했다. 삼성은 9회초 1사 후 김지찬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성공하며 기회를 잡았다. 김상수의 2루 땅볼 때 3루에 도달한 김지찬은 박해민의 우전 안타로 홈을 밟았다. 삼성 불펜의 '형님 듀오' 우규민과 오승환의 위력도 돋보였다. 우규민은 7회말 2사 1, 3루 위기에서 등판해 장성우를 3루 땅볼로 처리하는 등 1⅓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날 우규민은 KBO리그 역대 25번째로 600경기 출장 기록을 달성했다. ...

    한국경제 | 2021.05.12 21:36 | YONHAP